장기용부터 김정난까지
긴장감 흐르는 파티장
심상치 않은 분위기
'본 어게인' 11화 예고/ 사진=KBS2 제공
'본 어게인' 11화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흐르는 파티 현장을 공개했다.

‘본 어게인’은 전생과 현생에 걸쳐있는 세 남녀의 지독한 운명과 미스터리한 살인사건으로 시청자들을 제대로 과몰입시키고 있다.

특히 오늘(11일) 방송에서는 그 미스터리한 판에 오른 인물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법조계 자선 파티가 열려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진다. 검사장 천석태(최광일 분) 가족들을 비롯해 최연소 변호사 출신 장혜미(김정난 분), 그의 딸 백상아(이서엘 분)와 약혼한 검사 김수혁(이수혁 분)까지 모두 한 테이블에 자리한 것.

1980년대 공지철(장기용 분) 재판에서 부딪혔던 천석태에게 지금까지도 날을 세운 장혜미는 김수혁에게 정보를 흘리고 천종범(장기용 분)에게는 의도적으로 접근하는 등 수상한 행동을 시작했기에 이곳에서도 어떤 의미심장한 말들을 뱉어낼지 관심이 쏠린다.

무엇보다 가족들 옆이 아닌 홀로 떨어져 이들을 바라보는 천종범과 미심쩍은 눈빛으로 주변을 살피는 김수혁이 포착돼 화기애애한 분위기의 균열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초대받지 못한 손님 정사빈(진세연 분)이 갑자기 등장해 누군가를 다급히 찾고 있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천종범의 존재를 지운 듯 단란한 가족의 모습을 한 천석태 가족들과 반짝이는 나비 목걸이를 한 채 이서엘의 바이올린 연주를 감상하는 장혜미, 그리고 천종범, 정사빈, 김수혁 세 남녀의 엇갈림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아슬아슬한 위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본 어게인’은 오늘(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