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수업' 박주현, 탄탄+세밀 연기 '주목'
박주현 "잠도 못 자며 캐릭터 고민"
'인간수업' 박주현 /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인간수업' 박주현 /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호평을 모으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신예 박주현이 인상적인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난 29일 공개된 후 입소문을 타고 '한국의 TOP 10 콘텐츠' 1위와 2위를 오가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기의 이유에는 사회의 현실을 꼬집는 날카롭고 파격적인 주제도 있지만, 수백대의 오디션을 뚫고 발탁된 신예들의 탄탄한 연기력도 한몫한다. 그 중 주인공 규리 역의 박주현은 갓 데뷔한 신인임에도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어 '괴물 신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인간수업' 박주현 /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인간수업' 박주현 /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박주현이 맡은 규리는 돈 많은 부모, 명석한 머리, 친구들의 선망, 선생님들의 총애까지 모든 걸 갖췄지만 완벽함을 강요하는 부모에게 반항하고 싶은 마음에 죄책감 없이 지수의 사업에 손을 대려 하는, 행복 빼곤 다 가진 위험한 동업자.

박주현은 인터뷰를 통해 "쉽게 정의 내릴 수 없었던 인물 이었다"고 규리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또한 박주현은 "감독님, 작가님과 끊임없이 대화하고 사회문제에 대해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그간의 노력을 이야기했다.

"잠도 못 자며 고민했다"던 박주현의 노력은 극 중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모범생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그 속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는 규리를 박주현은 섬세한 눈빛으로 그려냈다. 또한 실제 고등학생들의 은어, 말투, 몸짓 까지 습득해 규리로 분했다.

첫 주연작임에도 탄탄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인간수업' 인기 견인에 힘을 보태고 있는 박주현. 시청자들에게 박주현의 존재를 각인 시켜 앞으로 선보일 다채로운 매력에 대중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