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화양연화' 방송 화면.
사진=tvN '화양연화' 방송 화면.


유지태를 위한 이보영의 선택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6회에서는 유지태(한재현 역)를 궁지로 몰아넣으려고 하는 전 남편 김영훈(이세훈 역)과의 갈등에 빠지는 이보영(윤지수 역)의 모습이 담겼다.

윤지수(이보영 분)는 보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찾아온 한재현(유지태 분)에게 마음이 흔들리는 것을 느꼈다. 하지만 “우리가 다시 만날 수 있을까?”라고 묻는 한재현에게 “다시 만난대도 같이 웃을 수는 없을 거예요. 나는 선배 같은 사람들이랑 싸우고 있거든요”라며 주변 상황들로 인해 이미 멀어져 버린 두 사람의 차가운 현실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했다.

아들 영민(고우림 분)이 학교 폭력에 휘말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세훈(김영훈 분)은 이를 빌미로 점차 윤지수를 압박했다. 또한 장서경(박시연 분)을 찾아가 한재현과 윤지수의 만남이 담긴 사진을 보여주며 네 사람의 관계가 복잡한 갈등 국면에 접어들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사랑을 시작했지만 조금씩 위기를 맞는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지수(전소니 분)의 이야기도 함께 펼쳐졌다. 한재현은 고시 공부를 하겠다며 잠시 동안 서울을 떠나 절에 머무르게 됐지만, 사실은 윤지수의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에 의해 수배령이 떨어지는 바람에 몸을 숨겼던 것.

뒤늦게 상황의 전말을 알게 된 윤지수는 아버지를 찾아가 따졌지만 윤형구는 한재현과 다시 만나지 않겠다는 조건 하에 풀어주겠다고 말해 좌절에 빠뜨렸다. 마침내 이별을 결심한 듯한 윤지수의 결연한 눈빛과 경찰에게 붙들려 가는 한재현의 씁쓸한 표정이 교차, 봄바람 같던 두 사람의 첫사랑이 커다란 위기를 맞았음이 암시됐다.

6회 말미에는 또다시 엇갈린 길을 걷게 되는 현재의 한재현과 윤지수의 모습이 드러났다. 이세훈은 윤지수를 찾아가 두 사람이 입을 맞추고 있는 사진을 보여주며 검찰 조사 중인 한재현이 곤란한 상황에 빠질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깊은 고민과 갈등에 빠진 윤지수는 눈물이 가득 고인 표정으로 결국 어려운 선택을 했다. “나는 제일 두려운 걸 피하기로 했어. 그때도, 지금도 제일 두려운 건 그 사람이 나 때문에 망가지는 것”이라고 대답하는 윤지수의 모습에서 한재현을 위하는 진심이 드러났다.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