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사건극 '미쓰리는 알고 있다'
강성연X조한선 주연
7월 1일 첫방
'미쓰리는 알고 있다' 로고./사진제공=MBC
'미쓰리는 알고 있다' 로고./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가 오는 7월 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확정했다.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재건축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사건극으로 의문의 사건을 통해 드러나는 인간의 욕망과 진실을 다루는 작품이다.

2019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은 신예 서영희 작가의 첫 작품으로, 극의 설정은 물론 몰입도와 흡입력이 탁월하다는 평을 받은 기대작이다. 연출을 맡은 이동현 감독 역시 ‘나쁜 형사’와‘ ’황금정원‘ 공동연출 이후 첫 단독 연출 드라마로, 첫 작품에 임하는 작가와 감독이 어떤 시너지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극중 부동산 중개인 이궁복 역을 맡은 배우 강성연은 ‘동네 오지랖 여왕’으로, 조한선은 카리스마 넘치는 ‘베테랑 형사’ 인호철으로 분해 활약한다. 이 둘은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면서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쫓고 쫓기며 대립하게 된다.

이동현 감독은 “훌륭한 배우들과 모든 스태프들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