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영혼수선공' 제작발표회 참석
뮤지컬 배우 한우주 役
"여태까지 연기한 캐릭터 중 가장 멀게 느껴져"
'영혼수선공' 정소민/ 사진=KBS2 제공
'영혼수선공' 정소민/ 사진=KBS2 제공


배우 정소민이 뮤지컬 배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영혼 수선공'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유현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정소민은 극중 감정의 높낮이가 극과 극을 오가는 인물로, 오랜 무명기간에서 벗어나 이제 막 주연급으로 올라선 뮤지컬 계의 라이징 스타 한우주를 연기한다.

정소민은 자신이 맡은 한우주 대해 "시놉시스에 물과 불의 여자라고 써있었다. 누구나 갖고 있는 면이지만 우주는 감정의 진폭이 유독 크고 잦은 사람"이라며 "여태까지 연기한 캐릭터 중에 가장 멀게 느껴졌지만 그래서 더 끌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뮤지컬 배우 역할에 대한 어려움도 토로했다. 정소민은 "노래를 잘 못한다. 뮤지컬 배우들의 대단함을 느꼈다"면서 "두 달 밖에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 큰 욕심은 내려놓고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늘(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