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판도 뒤바꾼 혼돈의 '엔딩 키스'
"12회가 지선우의 절정이자 위기"
역대급 감정선 소화하며 몰입감 높여
'부부의 세계' 속 김희애/ 사진=JTBC 제공
'부부의 세계' 속 김희애/ 사진=JTBC 제공


배우 김희애가 지난 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증오와 갈증이 뒤섞인 혼돈의 감정을 쏟아냈다.

김희애는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고, 치열한 감정의 소용돌이에 놓인 지선우를 그려왔다. 그는 남편의 외도로 자신과 가족, 넓게는 주변 인물들이 고통 받는 상황을 그리며 처절한 감정선을 쌓아왔다.

하지만 지선우는 전 남편이 살인자로 낙인이 될 위기에 처하자, 알리바이를 만들어주는 유일한 지원군으로 나서 극의 판도를 단숨에 뒤집었다. 결국 끊어내지 못한 감정의 끈에 뒤엉켜 또 다른 파국에 접어들었다.

더 이상 흔들리지 않을 것 같던 지선우의 동요는 단순히 증오만으로 끝날 수 없는 부부 관계의 단상을 여러 갈래로 보여줬다. 지독히도 증오했지만, 그만큼 갈망하고 애틋했던 부부의 관계가 ‘애증’이란 불씨로 인해 다시 타오른 것.

특히 김희애는 이태오 역의 박해준과 뜨거운 키스를 나누는 지선우의 모습으로 격정의 감정을 분출했다. 예상치 못한 감정 변화는 소름 돋는 반전으로 작용했다.

김희애는 이미 무너진 신뢰 속에 발생된 변수를 통해 오히려 지선우가 느끼는 현실의 씁쓸함과 애처로움을 부각했다.

김희애는 앞서 ‘부부의 세계’ 기자간담회에서 “각 캐릭터마다 감정과 흐름에도 베스트가 있다. 지선우에게는 12회의 스토리가 휘몰아치는 전개의 절정이고 위기이기도 하다”고 밝힌 바 있다.

김희애는 이날 방송에서 여러 가지 감정이 뒤섞인 지선우의 돌발적인 행동을 진한 농도로 표현해냈다. 휘몰아친 ‘밀당 엔딩’이 펼쳐진 가운데, 위기의 지선우가 향후 어떤 선택을 하게 될 지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