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월화드라마  ‘반의반’ 촬영 비하인드 컷.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 촬영 비하인드 컷.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정은이 자신이 출연한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정은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종영 소감과 함께 ‘반의반’ 마지막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정은은 스태프들이 선물한 꽃을 들고 배우 김우석과 함께 방긋 웃고 있다. 그는 행복한 표정을 지으며 귀여운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이정은은 “‘반의반’을 끝까지 시청해준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보이지 않는 내면의 아픔과 위로가 필요한 분들이 많다. 위로의 손이 필요할 때 용기와 위안을 줄 수 있는 역할이 되어 기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시청자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며 “두 번, 세 번 다시 보고 싶은 드라마로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남고 싶다”고 소망했다.

이정은은 지난 28일 방영된 ‘반의반’ 마지막 회에서 위로와 용기를 얻고 은주 하숙을 떠나는 모습으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그는 까칠한 면모부터 마음속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모습까지 캐릭터의 감정선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반의반’은 지난 28일 1.2%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