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다빈이 2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다빈이 2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다빈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을 통해 배우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았다고 했다.

28일 오전 '인간수업'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김동희, 정다빈, 박주현, 남윤수와 김진민 감독, 윤신애 스튜디오329 대표가 참석했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 '무법 변호사'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과 신예 진한새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인간수업'은 정다빈이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맡은 작품이다. 그는 "성인이 되고 맡은 첫 작품이다. 그만큼 부담감이나 책임감이 컸다"며 "힘들어서 울기도 하고 기쁠 때 한없이 웃으면서 촬영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현장이자 작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 조금은 나의 틀을 깬 거 같다"며 "촬영하면서 '내가 이렇게도 할 수 있구나' 싶은 신선함을 느꼈다"며 웃었다. 이어 "감독님을 만나면서 터닝포인트를 맞았다"고 덧붙였다.

'인간수업'은 오는 29일 오후 4시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