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본 어게인' 첫 방송
이수혁, 진세연에게 청혼
전생 속 멜로의 향방 '눈길'
'본 어게인' 예고/ 사진제공=KBS2
'본 어게인' 예고/ 사진제공=KBS2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의 이수혁이 진세연에게 청혼한다.

‘본 어게인’ 제작진은 21일 진세연과 이수혁의 애틋하고 달달한 고백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본 어게인’이 흡입력 있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운데, 1980년대를 살아가고 있는 정하은(진세연 분)과 그를 향한 형사 차형빈(이수혁 분), 공지철(장기용 분)의 서로 다른 사랑 방식이 앞으로 세 남녀의 비극을 예감케 했다.

이 가운데 21일 방송될 3~4회에서는 정하은이 차형빈의 청혼에 답을 내놓을 예정이다. 앞서 정하은은 끊임없이 계속된 차형빈의 ‘결혼하자’는 고백을 자신이 앓고 있는 심장병 때문에 거절해오며 안타까움을 배가했던 상황.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정하은의 서점 ‘오래된 미래’ 안 마주하고 있는 두 사람이 포착됐다. 책 위에 손을 포개어 잡은 두 사람에게서는 서로를 향한 사랑과 그를 바탕으로 한 신뢰가 가득 느껴지고 있다. 또한 드디어 차형빈에게 돌려줄 말을 찾은 듯한 정하은의 확신에 찬 표정도 눈길을 끈다.

“우리는 부부의 인연이 아니다”라는 말로 4년째 차형빈의 마음을 밀어냈던 정하은은 그가 기다리는 대로 화답해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지난 20일 방송 말미에는 정하은을 사랑하는 또 다른 남자 공지철이 그의 병을 고치겠다는 이유만으로 위험한 결정을 내려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사랑을 위해서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은 공지철 앞에 정하은, 그리고 차형빈의 사랑은 지켜질 수 있을지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주목하게 한다.

‘본 어게인’ 3~4회는 2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