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21일 종영
서강준, 종영 소감 "지난 날들 스쳐 지나가"
배우 서강준/ 사진제공=맨오브크리에이션
배우 서강준/ 사진제공=맨오브크리에이션


배우 서강준이 소속사를 통해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서강준은 21일 종영하는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북현리 책방을 운영하는 서정적인 남자 임은섭을 연기하며 '멜로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새로 얻었다.

그는 유난히 추웠던 올 겨울을 날이 갈수록 무르익는 연기와 풍부한 감정선으로 가득 채웠다. 가슴 깊숙이 파고드는 서강준의 풍성하고 섬세한 감정 연기는 드라마를 한 편의 문학 작품처럼 때론 한 폭의 수채화처럼 만들어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온기를 줬다.

서강준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를 시작하기 앞서 설렌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종영일이 다가왔다. 추운 겨울, 조금이라도 더 좋은 작품을 만들어보고자 많은 스태프 분들과 선후배 배우분들이 고생하며 촬영한 지난 날이 기억 속에 스쳐 지나간다"고 회상했다.

이어 "작품을 떠나 보내려고 하니 많이 아쉽고 섭섭하긴 하지만 따뜻한 마을에 머물러있던 시간들이 아주 소중하다. 주옥같은 원작 속 임은섭을 연기할 수 있게 해주신 이도우 작가님과 고생하신 감독님, 배우들께 감사드리며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드라마 제목처럼 저는 날씨가 좋으면 또 찾아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감성 멜로·장르극·로맨틱 코미디 등 매 작품마다 색다른 캐릭터를 완성시키는 서강준의 다음 행보에 기대가 쏠린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