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첫 방송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
시청자들 눈도장 '쾅'
'기막힌 유산' 첫 방송/ 사진제공=KBS1
'기막힌 유산' 첫 방송/ 사진제공=KBS1


KBS1 새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이 첫 회부터 시청률 20%를 돌파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기막힌 유산’ 시청률이 20.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높은 수치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며 향후 시청률 추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세정, 신정윤의 강렬한 첫 만남이 그려지며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예고했다.

고기 박스를 가득 실은 오토바이를 몰고 등장한 공계옥(강세정 분)은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정육 시장 곳곳을 누비며 그곳 사람들과 막역하게 지낼 정도로 마장동에서 잔뼈가 굵었음을 짐작할 수 있게 했다.

그 시각 식품회사 본부장 부설악(신정윤 분)은 시장 조사와 물품 거래 계약을 위해 마장동 정육시장을 찾았다. 차에서 내려 목적지를 찾던 설악은 달려오던 계옥의 오토바이로 인해 그의 흰색 수트가 엉망이 됐다.

순식간에 벌어진 상황에 설악은 소리도 지르지 못했고, 이 상황을 알지 못한 채 멀어져가는 계옥을 바라만 봤다.

첫 만남부터 악연으로 맺어진 두 사람은 냉동 창고에서 다시 조우했다. 설악은 더러워진 옷을 갈아입고 다시 시장에 갔다가 냉동 창고에 갇히게 됐고, 계옥은 배달일을 끝내고 고기 손질을 하기 위해 그곳에 온 상황.

설악이 냉동 창고안에서 다급하게 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들은 계옥이 칼을 든 채 문을 열었고, 놀란 설악은 계옥에게 고깃덩어리를 던졌다. 이를 머리에 정통으로 맞은 계옥이 정신을 잃고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지며 다음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첫 날부터 강렬한 만남을 갖은 계옥과 설악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이어나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막힌 유산’ 2회는 오늘(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