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출연 중인 배우 박민정.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출연 중인 배우 박민정.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박민정이 자신이 출연 중인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박민정은 극 중 백상호(박훈 분)의 조력자이자 밀레니엄 호텔의 총지배인 배선아 역을 맡았다. 배선아는 백상호가 이끄는 악의 무리 중 브레인 담당으로 그의 악행을 더욱 치밀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박민정은 회를 거듭할수록 한층 날카로워진 표정과 눈빛, 말투로 인물의 복합적인 감정선을 그려내며 맹활약을 펼쳤다. 그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는 긴장감을 배가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지난 20일 방영된 '아무도 모른다'에서 배선아는 오두석(신재휘 분)을 배신하며 적나라한 본색을 드러내는 등 반전의 반전을 선보였다.

박민정은 “오랜 기간 촬영했는데 시간이 금방 지나가서 종영을 앞두고 있다"며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이자 애청자로서 재밌게 몰입해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아무도 모른다'를 본방사수 해주길 바란다. 앞으로도 배우로서 좋은 연기로 찾아뵙겠다”며 각오를 내비쳤다.

한편 '아무도 모른다'는 21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