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본 어게인'으로 드라마 복귀
1인 2역 연기 도전 "욕심 컸다"
오늘(20일) 첫 방송
배우 이수혁/ 사진제공=KBS2
배우 이수혁/ 사진제공=KBS2


배우 이수혁이 드라마로 복귀하게 된 소감을 털어놨다. 20일 오후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진형욱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장기용과 진세연, 이수혁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극 중 1980년대 강렬한 인연으로 묶인 두 남자와 한 여자가 현세에서 전과 다른 모습으로 부활해 다시 치열하게 사랑하는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이다.

이수혁은 극 중 무조건적인 순애보를 간직한 1980년대 형사 차형빈 역과 범죄 DNA를 믿는 현세의 검사 김수혁 역을 맡았다.

이날 이수혁은 "드라마로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게되서 고심을 많이 했다"면서도 "작가님,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컸고 배우들이 좋아서 같이 하고 싶었다. 또 순애보 역할은 그동안 못 해봤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며 출연소감을 밝혔다.

그는 "굉장히 다른 두 캐릭터인데 대본에 잘 표현돼 있었고 감독님의 지시에 잘 따르려고 노력했다"며 "특히 차형빈이라는 인물은 기존에 했던 역할과 다른 점이 많아서 대중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욕심이 컸다"고 말했다.

함께한 배우들에 대해선 "워낙 핫한 배우들이고 특히 장기용은 모델, 학교 선후배 관계여서 같이 하면 어떨까 했는데 현장에서 너무 열심히 하고 배려 있게 행동해줘서 나도 더 그렇게 하게 됐다"며 "첫 촬영이 끝나고 '나만 잘하면 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본 어게인’은 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