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상대배우 장기용·이수혁 칭찬
"이렇게 멋진 배우들 혼자 보기 아까워"
배우 진세연/ 사진제공=KBS2
배우 진세연/ 사진제공=KBS2


배우 진세연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의 강점으로 '비주얼'을 꼽았다. 20일 오후 열린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진형욱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장기용과 진세연, 이수혁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극 중 1980년대 강렬한 인연으로 묶인 두 남자와 한 여자가 현세에서 전과 다른 모습으로 부활해 다시 치열하게 사랑하는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이다.

진세연은 1980년대 헌책방 ‘오래된 미래’의 주인 정하은과 현세의 뼈 고고학 강사 정사빈을 연기한다.
배우 이수혁(왼쪽)과 장기용/ 사진제공=KBS2
배우 이수혁(왼쪽)과 장기용/ 사진제공=KBS2
이날 진세연은 드라마의 차별점을 묻자 모델 출신 남자 주인공인 장기용과 이수혁의 비주얼을 극찬했다.

그는 "함께 서있기만 해도 설렌다"면서 "촬영을 너무나 즐겁게 잘 하고 있다"며 웃었다. 이어 "한 화면에 이렇게 멋진 배우들을 담은 그림을 어디서 보겠냐"면서 "저 혼자 느끼기엔 너무 아깝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기용도 진세연과의 호흡에 만족했다. 그는 "진세연은 워낙 주변 배우들의 칭찬을 많이 들어서 같이 하고 싶었다"며 "소문대로 밝은 에너지와 순간적으로 집중하는 힘이 저를 긴장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수혁 역시 진세연에 대해 "워낙 핫한 배우고 현장에서 너무 열심히 한다"며 "첫 촬영이 끝나고 '나만 잘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본 어게인'은 오는 2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