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다양한 표정연기
상황마다 달라지는 얼굴 변화
이민정·알렉스 묘한 긴장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 사진 = KBS 영상 캡처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배우 이상엽이 다양한 표정 연기로 시청자를 홀리고 있다.

이상엽은 지난 19일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집요한 병원장 때문에 송나희(이민정 분)와 케미를 선보이고 있는 윤규진을 연기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에 나가라는 병원장 요구에 규진은 이혼한 사실을 비밀로 하고 있어 계속해서 거절했지만 아침부터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병원장에게 결국 잡혔다.

병원상황을 알게 된 규진은 외면할 수 없어 나희에게 방송출연을 하던, 이혼사실을 밝히던 단도직입적으로 제안. 이상엽의 강인한 표정에서 망설이는 표정 변화에 긴장감을 불러일으켯다.

이어 이상엽의 다양한 표정 변화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옥분과 여행을 간 나희를 하루종일 신경쓰이며 걱정스러운 표정. 나희가 방송출연을 한다는 소식에 놀란 표정. 방송말미 나희를 짝사랑 했던 정록(알렉스)의 등장으로 세 사람의 분위기가 묘해지며 나희를 바라보는 정록에 불편한 듯 표정을 지어 그의 ‘3단 표정 연기’에 흥미를 유발했다.

다채로운 규진의 표정을 이상엽이 실감나게 표현해 시청자들에게 눈길을 사로잡았다. 상황마다 달라지는 다양한 표정 변화와 눈빛 연기에 극의 몰입도를 증가시켜 드라마와 이상엽의 연기에 공감을 보냈다.

이상엽, 이민정, 알렉스 세 사람의 심상치 않은 긴장감으로 호기심을 자극한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