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화양연화', 25일 첫 방송
이보영, tvN '마더' 이후 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
"사진첩 같은 드라마"
손정현 PD(왼쪽부터)와 배우 유지태, 이보영, 그룹 갓세븐의 박진영, 배우 전소니가 1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손정현 PD(왼쪽부터)와 배우 유지태, 이보영, 그룹 갓세븐의 박진영, 배우 전소니가 1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멜로퀸'의 귀환이다. tvN 드라마 '마더'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이보영이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유지태와 함께 아련한 첫사랑을 그린다. 그룹 갓세븐의 박진영과 '슈퍼루키' 전소니가 가세해 진한 감성 멜로를 예고한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이다.

17일 오후 '화양연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코로나19의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손정현 PD와 배우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가 참석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그래 그런거야’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연출한 손정현 PD의 신작이다.

손 PD는 작품의 매력을 "광장시장의 마약김밥"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김밥은 흔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며 "첫사랑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굉장히 많다. 하지만 우리 드라마는 한번 보면 마약김밥처럼 계속 먹고 싶어질 만큼 중독성이 강한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재밌는 포인트가 많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2인 1역의 설정이 있다. 영화에는 많이 있었지만 드라마에서는 흔하지 않은 설정"이라면서 "과거에서는 풋풋한 사랑을, 현재에서는 아련하고 완숙미가 있는 사랑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통 멜로 드라마를 만들고 싶은 욕심에 '화양연화'를 기획했다는 손 PD. 그는 "제목이 주는 정서적인 따뜻함과 아련함이 있다.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가 있지만 가장 큰 본질은 멜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손 PD는 SBS 퇴사 후 첫 드라마 연출로 '화양연화'를 맡았다. 그는 "프리 선언 후 첫 작품이다. 프리랜서 생활을 말하자면 불안한 행복이 아닐까 싶다"면서 "'키스 먼저 할까요?' 이후 2년 만에 드라마를 연출하게 됐는데, 그사이에 촬영 환경이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예전에는 쪽대본부터 밤샘 작업까지 열악한 환경에서 촬영했다. 현장에서 욕설이나 갑질이 있었는데 그런 것들이 사라졌다"며 "아름다운 환경을 만들어준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웃었다.

드라마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일까. 손 PD는 "인간은 누구에게나 흑역사가 있다. 그러나 전성기도 있다"며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당신이 살아가는 지금 이 순간이 '화양연화'라고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보영과 유지태를 캐스팅한 계기에 관해서는 "원래 이보영은 캐스팅 목록에 없었다. 당시 이보영이 2세를 출산한 직후였기 때문"이라며 "산후조리원에 대본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대본을) 살며시 보냈다. 대본을 읽은 다음날 (이보영이) 긍정적인 연락을 줘서 고마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내가 영화 '봄날은 간다' '동감'의 열렬한 팬이다. 유지태가 영화 '올드보이' 이후 악역을 주로 맡아서 했기 때문에 이때쯤 멜로를 하면 팬들이 좋아할 거라고 생각했다"며 "상우(유지태 분)의 순수한 웃음을 보고 싶은 마음에 캐스팅했다"고 털어놓았다.
'화양연화'에서 배우 이보영(왼쪽)은 워킹맘이자 비정규직으로 살아가지만 굳은 심지를 지닌 윤지수 역을, 배우 유지태는 대기업 형성그룹 회장의 사위이자 장서경(박시연 분)의 남편 한재현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화양연화'에서 배우 이보영(왼쪽)은 워킹맘이자 비정규직으로 살아가지만 굳은 심지를 지닌 윤지수 역을, 배우 유지태는 대기업 형성그룹 회장의 사위이자 장서경(박시연 분)의 남편 한재현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유지태는 대기업 형성그룹 회장의 사위이자 장서경(박시연 분)의 남편 한재현으로 분한다. 그는 "우리 드라마는 공백의 미가 정말 큰 매력"이라며 "'화양연화'만의 감성이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돼서 마음을 울리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화양연화'를 통해 '귀욤귀욤'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는 유지태. 그는 "드라마를 보면 깜짝 놀랄 만큼 귀엽게 나온다"고 강조했다.
본인에게 '화양연화'는 언제였냐는 물음에는 "작품은 감독님이 표현하는 예술이다. 감독님의 성향에 맞춰 작품을 재창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며 "열정만큼은 누구에게도 지고 싶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로서 작품에 출연하는 지금 이 순간이 '화양연화'"라고 덧붙였다.

또한 유지태는 "방송을 보면 알겠지만 20대와 40대가 완전히 나뉘어 있다. 그래서 (박진영과) 같이 연기할 기회가 없다"며 "전소니와 박진영이 그리는 사랑의 밀도가 높을수록 40대 한재현과 윤지수의 사랑이 더 아련해진다. 많이 응원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보영은 워킹맘이자 비정규직으로 살아가지만 굳은 심지를 지닌 윤지수를 연기한다. 그는 "20대에는 해맑게 하루하루를 살다가 한재현을 만나서 그가 가르쳐준 대로 신념을 가지고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배우 이보영이 1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화양연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배우 이보영이 1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화양연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유지태와 이보영은 작품의 가장 큰 매력으로 '대본'을 꼽았다. 유지태는 "대본의 힘이 컸다. 대본을 봤을 때 '이런 감성을 담아낼 수 있구나' 싶어 깜짝 놀랐다"며 "드라마를 꼭 보고 싶은 마음에 참여하게 됐다. 너무 좋은 스태프와 감독님, 여러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작품에 대한 기대가 더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보영은 "대본을 너무 재밌게 봤다. 윤지수는 내 '최애' 캐릭터가 될 정도로 너무 사랑스럽다. 드라마에 나오는 캐릭터 하나하나가 다 살아있어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대본을 보는 순간 이 작품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다. 캐릭터의 서사가 탄탄하게 갖춰져있어서 자연스럽게 연기에 몰입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은 어땠을까. 유지태는 "촬영하면서 (이보영 덕분에) 좋은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며 "좋은 파트너를 만난 것 같아서 감독님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보영은 "(유지태는) 정의로웠던 20대의 모습과는 다르게 현재와 타협하며 살고 있다. 그걸 본 윤지수가 실망해서 차갑고 냉철하게 나온다"며 "한재현이 윤지수를 만나고 예전에 잊어버렸던 자신의 모습을 다시 찾는 모습이 귀엽게 비춰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지태 선배가 딱 맞는 옷을 입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룹 갓세븐의 박진영(왼쪽)과 배우 전소니는 '화양연화'에서 각각 20대의 한재현, 윤지수로 나온다. /사진제공=tvN
그룹 갓세븐의 박진영(왼쪽)과 배우 전소니는 '화양연화'에서 각각 20대의 한재현, 윤지수로 나온다. /사진제공=tvN
박진영은 20대의 한재현 역을 맡았다. 수석 입학한 법대생으로 정의롭고 강직한 성격을 가졌다. 그는 "진중한 캐릭터를 처음 맡다 보니 연기하기 어려웠다. 내가 살아보지 못한 시절을 연기하는 거라 걱정이 많았지만, 사람 사는 것이 다 똑같을 거라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다"고 밝혔다.

또한 "극 중 데모 연설하는 장면이 있다. 연기를 임하기 앞서 관련 영상이나 선배님들이 연기했던 걸 보고 참고했다"고 이야기했다.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그는 "이렇게 빨리 연기를 다시 하게 될 줄 몰랐다"며 "가수와 배우를 병행하기 때문에 기회가 쉽게 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배우로서 많이 부족하지만 차근차근 좋은 작품을 만나서 경험을 쌓고 싶다"고 소망했다.

전소니는 20대의 윤지수로 나온다. 피아노를 전공한 음대 신입생으로 원하는 것을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직진한다. 그는 "장면 장면마다 굉장히 좋은 음악과 책이 나온다. 작품의 매력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짝사랑하는 '여사친' 역을 맡았던 전소니는 '화양연화'를 통해 본격 멜로에 뛰어들었다.

그는 "도전의식을 심어주고 반가웠다. 멜로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작품을 하는 게 처음이라 욕심났다"며 "한재현 선배를 향한 마음을 가지는 게 윤지수를 이해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캐릭터가 살아가는 방식을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놓았다.

2인 1역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박진영은 "부담보다는 영광스럽다. 유지태 선배님의 젊은 시절을 언제 또 연기해보겠나"라면서 "선배님의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나도 멋있게 목소리를 내야하나 싶었다. 선배님의 따뜻한 분위기를 닮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소니는 "누군가와 역할을 공유한 게 처음이다. 잘 모르는 부분이 있었는데 이보영 선배님께서 용기를 심어줘서 위로가 됐다"며 웃었다.

두 사람의 케미에 관해 묻자 전소니는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대본 리딩을 처음 했을 때 충격받았다"며 "오랜만에 누군가와 대본을 읽으면서 내가 준비한 것을 까먹은 느낌이 들었다. 같이 호흡을 맞춘 것에 감사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박진영은 "(전소니가) 잘 받아준 덕에 나도 연기를 잘할 수 있는 환경이 됐다. 케미가 굉장히 좋다"고 덧붙였다.

이보영은 "드라마를 찍으면서 과거 회상도 많이 되고 옛 추억이 떠오른다. '화양연화'는 사진첩 같은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화양연화’는 오는 25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