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삶의 소중한 가치에 대해 깨달은 시간"
이규형 "겨울에서 봄, 긴 시간 응원해 주셔서 감사"
고보결 "조강화와 차유리, 오민정의 선택을 주목해 달라"
'하이바이 마마' 스틸컷./사진제공=tvN
'하이바이 마마'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에서 김태희, 이규형, 고보결이 최종회를 앞두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하이바이,마마!’(이하 ‘하바마’)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하바마’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차유리(김태희 분)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담아 매회 ‘단짠’을 오가는 전개로 짙은 여운과 공감을 선사했다. 차유리의 환생 미션 향방을 두고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지며 끝까지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선택의 기로에 선 김태희, 이규형, 고보결이 최종회 관전 포인트와 함께 본방사수를 독려해 기대를 더한다.

김태희는 ‘고스트 엄마’ 차유리의 49일 환생 미션기를 다이내믹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절절한 모성애는 물론 밝고 씩씩한 차유리 캐릭터의 다양한 면면을 실감 나게 살려낸 김태희는 “차유리로 지내는 동안 즐겁고 행복했다. 종영을 앞두고 헤어짐에 아쉬운 마음이 든다. 개인적으로 마치 입관체험을 한 것처럼 삶에 있어서 가장 소중한 가치와 사랑하는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 깊이 성찰하고 깨닫는 시간이 되었다”라는 의미 있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하이바이,마마!’는 차유리의 모성애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사랑을 따뜻하게 담아낸 만큼 저에게 깊은 여운으로 남을 것 같다”며 “시청자분들에게도 마음 따뜻해지는 드라마가 되길 바라며 차유리와 함께 울고 웃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태희는 “차유리를 원래의 자리로 돌려놓기 위해 조강화가 분투하는 가운데, 딸 조서우와 가족들 사이에서 차유리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 특히 가족의 상실을 경험하신 모든 분에게 우리 드라마가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최종회 관전 포인트와 함께 뜻깊은 바람을 전했다.

갑자기 살아 돌아온 아내 차유리와 절망 속에 삶을 버텨내던 자신의 곁을 지킨 오민정(고보결 분) 사이에서 고뇌하는 조강화로 열연한 이규형은 “겨울에 촬영을 시작한 저희 작품이 따뜻해진 봄을 맞이하며 끝을 맺었다. 모든 스태프, 배우, 제작진이 최선을 다해 만들었다. 많은 분이 힘든 시기이지만,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 덕분에 무사히 종영할 수 있었다”며 “그간 저희 ‘하이바이,마마!’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복잡다단한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유쾌함까지 잡으며 웃음과 감동의 순간을 자유자재로 오간 그는 “한 계절이 지나기까지 저희 드라마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거듭 감사를 표하며 “마지막 이야기를 향해 가는 저희 ‘하이바이,마마!’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절제된 감정 속에서 변화를 거듭하는 오민정을 보다 성숙하고 깊은 감정 연기로 풀어낸 고보결은 호평을 이끌어냈다. 다정하지만 ‘차유리’라는 벽이 있는 남편 조강화와의 결혼 생활에 지쳐가던 중, 사별한 아내 차유리와 똑 닮은 하원 도우미를 만나 생기를 되찾아가는 변화를 보여준 고보결은 “오민정으로 살아가는 동안 즐겁고 행복했다. 가족의 따뜻한 마음을 담아낸 드라마 ‘하이바이,마마!’를 배려와 사랑이 가득한 현장 분위기 속에서 촬영할 수 있어 제 마음속에도 오랜 여운으로 남을 것 같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하이바이,마마!’를 보시는 분들께도 따뜻한 온기로 남을 수 있기를 바라며 끝까지 함께 시청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고보결은 “차유리의 정체를 알게 된 오민정의 심경에 큰 변화가 찾아온다. 차유리의 자리를 찾기 위해 분투하는 조강화와 차유리, 오민정의 선택에 주목해 주시면 마지막까지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라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밝혀 기대를 높였다.

차유리의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소중한 사람들 곁에 남기 위해 변화를 예고한 차유리와 49일 기간 한정 환생 미션을 알게 된 조강화, 차유리가 조서우(서우진 분)의 친엄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오민정까지. 선택의 순간을 맞은 세 사람이 내린 ‘최선’은 무엇일지, 이 결단으로 바뀌게 될 이들의 운명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하이바이,마마!’는 오는 18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