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와 조정석이 서로의 첫사랑인 가능성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는 전미도(채송화 역)가 친구들에게 조직검사를 받았다는 사실을 털어놓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송화(전미도 분)는 할 말이 있다며 친구들을 불러 모았다. 정원(유연석 분)이 "송화 목소리가 수상한데. 뭔 일 있나? 씩씩한 척 하지만 뭔가 안 좋은 일이 있는 것 같다"면서 걱정한 대로 송화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것.

송화는 암이 의심된다고 밝히면서도 자신을 걱정하는 친구들을 오히려 안심시켰다. 심지어 본인이 병원에 일하는 의사이면서도 사람들을 걱정시킬까봐 다른 병원에서 검사받기까지 하는 등 극도의 배려심을 보였다.

하지만 담담한 척 했던 것과 달리 혼자 남게 되자 송화는 긴장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검사 결과가 나오는 날, 송화는 익준(조정석 분) 앞에서 "암이면 어떻게 하냐?"라며 불안해했고, 익준은 "내가 너 무조건 고쳐준다"라며 송화의 옆을 든든하게 지켰다.

다행히 송화의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다음 날, 송화는 기분 좋게 아침을 맞이했고, 5인방은 한 명씩 찾아와 송화의 상태를 살피며 우정을 재확인 했다. 이처럼 심각한 병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전미도는 침착함을 잃지 않는 모습과 그 반대되는 속마음을 함께 표현하며 채송화의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 시청자들의 호평을 샀다.

방송 말미에는 20년 전 5인방이 아직 만나기 전인 대학교 면접 당시, 송화와 익준이 가장 먼저 만났다는 과거가 밝혀졌다. 익준은 잔돈을 바꾸기 위해 리어카에서 머리끈을 구매했다. 송화와 익준, 준완(정경호 분)은 면접 대기 의자에 나란히 앉았고, 익준은 준완에게 면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깔끔'이라고 말했다. 송화는 다급히 머리를 묶었고, 익준은 오기 전에 샀던 머리끈을 내밀었다.

여기에 익준은 석형(김대영 분)이 송화에게 고백하고 거절당해 힘들어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술에 취한 석형이 떠나고 익준은 홀로 술을 마셨다. 석형의 마음을 안 익준은 송화에게 차마 주지 못한 생일 선물을 휴지통에 버리고 씁쓸한 마음을 술로 달랬다. 송화 역시 5인방과 우연히 친해진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었다는 등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새로운 감정선이 드러나며 다음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