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우도환이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우도환이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에 출연하는 배우 우도환이 1인 2역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16일 오후 '더 킹'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코로나19의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배우 이민호, 김고은, 우도환, 김경남, 정은채, 이정진이 참석했다.

'더 킹'은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 분)과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김고은 분)이 공조를 통해 그리는 판타지 로맨스다. 드라마 ‘시크릿가든’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 뛰어난 필력으로 손꼽히는 김은숙 작가와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태양의 후예’ 등에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백상훈 감독,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트렌디한 연출을 선보인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우도환은 극 중 대한제국에서는 황실 근위대 대장 조영으로, 대한민국에서는 경찰청 민원실 사회복무요원 조은섭으로 분한다.

이날 우도환은 "배우로서 1인 2역은 욕심나고 도전하고 싶은 설정"이라면서 "무엇보다 사투리가 너무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전 작품에서 사투리를 한 적 있다"며 "그때 많은 준비가 필요했다. 이 작품을 준비할 때는 시간이 여유롭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김은숙 작가님이 '자기만 믿고 따라오면 된다'고 힘을 줬다"며 "작가님을 믿고 죽을힘을 다해서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 킹'은 오는 17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