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X이민정, 계약동거
첫사랑과 뜻밖의 만남
삼각구도? 아슬아슬 위기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 사진 =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 사진 =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이 첫사랑과 재회한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11, 12회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 사이에 아슬아슬한 기류가 맴돈다.

앞서 방송에서는 송나희와 윤규진이 권태로운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하지만 이혼 소식을 집에 알릴 수 없는 이들은 계약 동거를 시작, 위태로운 생활을 이어가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들은 순탄한 생활을 위해 이혼 후에도 중요한 집안 행사에는 참여하기로 했던 터, 윤규진은 사위를 찾는 장옥분(차화연 분)의 호출에 응했다. 이때 본인보다 더 살갑게 구는 윤규진의 태도에 송나희가 복잡한 듯한 모습을 보여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그러나 이혼숙려기간인 한 달이 다 돼가자 그에게 한 번 더 확실한 선을 그은 상황.

두 사람 사이에 복잡한 감정선을 예감케 하는 가운데 누군가를 마주한 후 놀란 듯한 표정을 지어보이는 윤규진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그와 달리 마냥 반가운 듯 맑게 웃고 있는 유보영(손성윤 분)의 모습은 풋풋한 설렘을 자아낸다. 특히 유보영은 윤규진의 첫사랑이라고.

여기에 해맑게 이야기를 나누는 두 사람을 멍하니 바라보는 송나희의 표정이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예측하고 있다. 이날 세 사람의 만남을 기점으로, 윤규진과 송나희의 관계에 변화가 생긴다고 해 다음 방송이 기다려진다.

코앞으로 다가온 이혼숙려기간에 첫사랑과 재회한 윤규진이 어떤 태도를 취할지, 복잡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두 사람을 바라보는 송나희가 어떤 행동을 보일지 12일 방송이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12일 오후 7시 55분에 11, 12회가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