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이기에 가능했다
'정금자'로 완벽 몰입연기
주체적 캐릭터 '완벽 승리'
'하이에나' 김혜수 / 사진 = SBS 제공
'하이에나' 김혜수 / 사진 = SBS 제공


'하이에나'의 김혜수는 달랐다. 김혜수의 정금자는 영리하고, 재빠르고, 대담했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 연출 장태유) 1회부터 금자는 변호사법을 위반, 김희선이라는 가짜 이름과 신분으로 윤희재(주지훈)를 속이고 접근해 하찬호 사건의 증거자료를 빼내 승소한다. 엘리트들만 모아놓은 송앤김, 그 중에서도 최고 엘리트, 에이스 변호사라 손꼽히며 송필중(이경영)의 신임을 한 몸에 받던 윤희재였기에 이름 모를 법률사무소 충의 정금자에게 당한 패배는 쓰라린 충격이었다.

하지만 경찰보다도 빠르게 움직이며 온몸으로 서정화 사건을 해결하는 금자를 본 송필중은 VVIP 고객들의 허드렛일을 해결하는 뒷치닥거리용 변호사로 그를 스카웃한다. 사실 송필중은 공현국처럼 쓰다 버릴 요량으로 정금자를 스카웃한 것이지만 정금자는 오히려 송필중과 송앤김을 보기 좋게 엿먹인 후 자신의 보금자리인 법률사무소 충으로 돌아온다.

사실 금자와 함께 일하라는 송대표의 명령에도 불구하고 H팀은 금자를 수월히 받아들이지 않았다. 곱게 자란 자신들과는 달리 금자는 선을 넘고 올라온, 발칙하고 거친 야생동물과도 같았기 때문이다. 때문에 팀원들은 정금자의 영입을 변호사의 품격과 기품을 훼손시킬 것이라며 반발했다. 그러나 듣도보도 못한 기발한 방식으로 결국 승소를 만들어내는 정금자만의 방식은 고객들 뿐 아니라 H팀까지 매료시켰고 결국 H팀원 모두 그를 기꺼이 우두머리로 인정하며 존경하고 따르게 된다. 이로써 금자는 그들을 이끄는 수장으로 자신만의 왕국, 더 크고 탄탄해진 충을 완성했다.

정금자는 약점이 많은 인물이다. 일반적으로 변호사하면 떠올리는 금수저가 아닐 뿐더러 보육원 출신에, 가정폭력의 피해자, 변변한 학력도 없는 검정고시 출신, 안 해본 일이 없는 생활형 인간이 바로 금자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바로 이 약점이 금자가 여타 변호사들과 달라지는 지점이다. 금자는 이 모든 것을 부끄러워 하거나 숨기지 않았다. 오히려 피해자인 고객의 아픔과 상처를 오롯이 이해했다. 때문에 자신을 걱정하면서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는 윤희재에게 "나를 알지 못하면서 아는 척 하지 말라"고 코웃음칠 수 있었던 것. 결국 드라마 말미 금자는 자신의 유일한 트라우마라고 할 수 있었던 양아버지와의 관계와 아픈 과거까지도 누구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자력으로 극복하며 완전한 승리를 거둔다.

김혜수는 정금자를 전혀 전형적이지 않은, 지금까지의 작품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가장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여성캐릭터로 완성했다. 금자는 단 한 번도 자신의 과거나 약점에 붙잡혀 주저하지도, 여자라는 틀에 갇히거나 그것을 무기 삼지도 않았다. 언제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향해 돌진했고 끝내 쟁취했다. 심지어 사랑에서도 주도권을 뺏긴 적 없이 상대를 이끌어 나갔다. 이런 면에서 금자는 수많은 컨텐츠 제작자들이 고민하는 여성캐릭터의 방향 그 자체일 것이다.

이는 김혜수 아닌 정금자를 상상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김혜수가 '하이에나'에서 보여준 변화무쌍하고 폭발적인 에너지와 카리스마는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짙고 어두웠던 금자의 과거부터 유쾌발랄 그 자체였던 '점'금자까지 때로는 귀엽게, 때로는 멋있게, 때로는 섹시하게, 때로는 고혹적으로, 심지어 웃음까지 선사하며 그 어느 때보다도 강한 콘트라스트를 구현하면서도 고유의 색을 잃지 않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