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 캐스팅된 신예 박정연. /사진제공=키이스트
TV조선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 캐스팅된 신예 박정연. /사진제공=키이스트


신예 박정연이 TV조선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를 통해 데뷔한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박시후, 고성희, 전광렬, 김승수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박정연은 극 중 명성황후 민자영 역을 맡았다. 민자영은 운명을 비웃고 저항하며 맞서 싸우는 인물이다. 박정연은 특유의 맑은 이미지로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높이며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박정연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박정연은 신선한 마스크와 건강한 에너지, 신예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큰 역할을 맡아 데뷔하는 만큼 작품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데뷔부터 주목받고 있는 박정연이 어떤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바람과 구름과 비’는 내달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