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위험한 약속' 예고/ 사진제공=KBS2
드라마 '위험한 약속' 예고/ 사진제공=KBS2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박하나와 고세원이 7년 만에 재회한다.

지난 방송에서 강태인(고세원 분)은 결국 아버지 강일섭(강신일 분)을 살리기 위해 차은동(박하나 분)을 배신했다. 그를 믿고 아버지 사고의 진실을 밝힐 마지막 증거를 내어줬을 뿐 아니라 장기기증 수술동의서에 사인까지 했던 차은동. 마지막 희망까지 처절하게 잃었고, 끝없는 절망 속으로 빠졌다. 앞으로 그녀가 마주할 운명, 그리고 배신과 오해로 뒤엉킨 강태인과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은 대목이다.

이 가운데 7일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은 그로부터 7년 후 재회한 차은동과 고세원의 모습을 공개했다. 교복을 입은 앳된 고등학생이던 차은동은 어느새 정장을 차려입은 성숙한 여인이 됐다. 눈빛 또한 7년의 세월을 겪으며 많이 달라진 느낌이다. 독기를 품은 듯 시선이 서늘한 냉기를 뿜어낸다. 그런 그녀를 배신한 강태인이 7년 만에 차은동을 만나게 된다.

이와 함께 사전에 공개된 예고 영상에선 복수를 다짐하는 차은동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7년 간 그녀가 겪어온 가혹한 운명, 강태인과의 재회와 그를 향한 복수가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제작진은 “누구도 상상하지 못할 곳에서 차은동과 강태인이 마주하게 된다. 7년 뒤 두 사람이 어떻게 변해있을지, 치열한 복수의 서막을 열 본방송에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위험한 약속’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