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공감 불러일으키는 현실 연기
사랑과 권태 사이, 면밀하게 그려내
"남 되는 건 참 쉽네" 먹먹한 대사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이민정/ 사진=KBS2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이민정/ 사진=KBS2 제공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배우 이민정이 섬세한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극 속으로 더욱 빠져들게 만들고 있다.

극중 송나희 역을 맡은 이민정은 복잡한 캐릭터의 면면을 현실감 있게 표현하며 매회 폭풍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민정이 연기하는 송나희는 남편 윤규진(이상엽 분)을 더 이상 미워하고 싶지 않아 그와의 결혼 생활을 고민한 끝에 이혼을 택한 인물이다. 윤규진과 매번 다투면서도 그를 아직 사랑하는 복잡한 송나희의 마음은 이민정의 섬세한 열연으로 더욱 생생하게 그려지고 있다.

특히 그의 눈빛 연기가 진가를 발휘하며 공감을 이끌어 내고 있다. 윤규진과 말다툼 중에 나온 과거 유산 이야기에 보이는 애틋함, 더 이상 그를 미워하고 싶지 않아 긴 고민 끝에 결혼 생활을 멈추겠다는 단호함, 자신만을 바라보는 엄마 장옥분(차화연 분)을 향한 흔들리는 마음 등 각기 다른 상황마다 세밀한 눈빛 연기를 통해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윤규진과 설렘 가득한 연애 시절부터 이어온 사랑이라는 풋풋한 감정과 권태, 이별에 이르는 깊이 있는 감정의 진폭을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현실 부부의 케미를 빛내고 있다. 또한 삐그덕 거리는 결혼 생활을 애써 외면하려는 윤규진에게 의미심장한 말로 결혼 생활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내며 혼란스러운 심리를 표현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결심하기까진 쉽지 않았는데, 남 되는 건 참 쉽네”라며 이혼 도장을 찍고 나온 후 더 이상 다가갈 수도 멀어질 수도 없는 윤규진과의 끝나버린 사이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 더욱 몰입감을 높였다.

점점 더 짙어지는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웃고 울리는 이민정의 연기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