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방 ‘밴드 포스터’ 공개
'캐논', 배우들이 가장 오랜 시간 공 들인 곡
'슬기로운 의사생활' 밴드 포스터./사진제공=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밴드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다섯 친구의 퇴근 후 취미생활을 포착한 밴드 포스터를 공개했다.

3일 공개된 밴드 포스터는 기타-익준(조정석 분), 드럼-정원(유연석 분), 기타-준완(정경호 분), 키보드-석형(김대명 분), 베이스-송화(전미도 분)까지 다섯 친구가 각자 악기를 연주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또한 직업도 취미생활도 같은 5인방이 치열했던 병원에서 벗어나 평범한 20년 지기로 돌아간 듯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석형의 제안으로 다시 결성된 밴드이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퇴근 후 취미생활에 재미를 붙인 듯 5인방의 얼굴에는 웃음이 한가득이다.

지난 2일 방송된 4회에서는 현재의 밴드 포지션이 정해지게 된 과거 에피소드가 공개돼 흥미를 유발했다. 절대 음치인 송화는 목이 쉬었다는 핑계로 보컬 자리에, 모든 곡의 앞부분 밖에 칠 줄 모르지만 5인방 중 유일한 피아노 경험자였던 석형이 키보드, 죽기 살기로 드럼을 배운 정원과 고등학교 그룹사운드 출신인 익준과 준완이 기타 포지션을 맡게 되면서 5인방의 밴드 역사는 시작됐다.

배우들은 매주 공개되는 노래를 직접 연주, 완성도를 높이며 몰입을 극대화 하고 있다. 특히 4회에 나온 캐논 연주곡은 배우들이 가장 오랜 시간 공을 들여 연습한 곡이라는 후문이다. 앞으로도 매회 공개될 5인방의 연주에 기대가 모아진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