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토일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서 연쇄살인마 '그놈'(음문석 분)의 추종자인 신경수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바다. /사진제공=빅픽처엔터테인먼트
OCN 토일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서 연쇄살인마 '그놈'(음문석 분)의 추종자인 신경수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바다. /사진제공=빅픽처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바다가 첫인상과 달랐던 배우로 진서연을 꼽았다.

김바다가 26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OCN 토일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 분)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 차수영(최수영 분)이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물이다.

김바다와 진서연은 각각 연쇄살인마 '그놈'(음문석 분)의 추종자인 신경수를, 광수대 팀장 황하영을 연기했다.

이날 김바다는 "극 중 신경수가 차 안에서 죽는 장면을 찍을 때 진서연 선배와 붙어있는 시간이 많았다"면서 "선배와 공통점이 많아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배의 대표작을 인상 깊게 본 관객으로서 진서연 선배는 카리스마가 넘치는 배우"라며 "실제로는 되게 따뜻하고 장난기가 넘친다. 생각했던 모습과 달라서 의외였다"고 말했다.

‘본 대로 말하라’는 지난 22일 4.4%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