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간대 로맨스물로 맞붙는 신예은X문가영
신예은,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주목
문가영, 밀도 높은 연기로 호평
배우 신예은, 문가영./사진제공=KBS2, MBC
배우 신예은, 문가영./사진제공=KBS2, MBC


배우 신예은과 문가영이 동시간대 로맨스 드라마로 정면승부를 펼친다.

지난 25일 KBS2 ‘어서와’가 첫 방송됐다.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로 동명의 인기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신예은은 사람에게 상처를 받아도 사람이라면 다시 좋아하고 마는 밝은 성격의 소유자 김솔아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된 ‘어서와’에서 김솔아(신예은 분)는 이재선(서지훈 분)을 혼자 좋아하고 있었다. 솔아는 고양이를 싫어하지만,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재선이 전 여자 친구에게 선물했다가 헤어지면서 돌려받은 고양이를 대신 맡게 됐다. 강아지 형인 자신과 반대되는 성향인 고양이를 싫어하는 솔아는 묘홍조에게 "적응하지 마라. 누구 데려갈 사람 찾을 때까지 임시로 데리고 있는 거니까. 적응하면 곤란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고양이는 솔아가 샤워하는 동안 잠시 인간 홍조(김명수 분)로 변했고, 솔아가 잠든 동안 집안을 구경했다.

홍조는 솔아가 자신을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유일한 인연임을 알았다. 홍조는 솔아가 잠든 사이 다시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해 솔아를 바라봤고, 엔딩에는 묘한 기류가 흐르며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 시켰다.

신예은은 다채로운 표정 연기와 다양한 감정선, 그리고 안정된 대사 소화력으로 씩씩하고 사랑스러운 솔아를 그려냈다. 첫 회부터 대체불가 매력을 뽐낸 신예은이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그 남자의 기억법'의 문가영./사진제공=MBC
'그 남자의 기억법'의 문가영./사진제공=MBC
MBC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은 밀도 높은 연기로 이목을 끌었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라이징 스타 여하진 역을 맡은 문가영은 통통 튀는 발랄함으로 로맨스와 코믹을 모두 소화하며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특히 지난 25일 방송에서는 쾌활한 성격 이면에 아픔을 가진 인물로 또 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여하진과 이정훈(김동욱 분)은 2주간의 기간 한정 연애를 시작했고, 여하진이 이정훈의 과거 연인인 정서연(이주빈 분)의 절친한 친구였던 사실이 밝혀졌다.

문가영은 극중 친구의 죽음 이후 모든 것을 놓아버린 여하진의 처연함을 실감 나게 표현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텅 빈 눈빛과 위태로운 목소리, 가늠할 수 없는 슬픔에 괴로워하는 모습으로 애잔함을 남겼고, 세상에 둘 도 없는 친구의 장례식장 앞에서 오열하는 모습에서는 처절함까지 느껴졌다.

전작인 MBC ‘위대한 유혹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등에서는 강렬하고도 생기 넘치는 캐릭터를 실감나게 그려냈다면, 이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문가영은 개성 강한 캐릭터 표현과 밀도 높은 연기를 선보이며 20대 대표 배우로 성장한 모습을 과시했다.

‘어서와’ ‘그 남자의 기억법’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