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민석, '사풀인풀'서 바람난 재벌3세 도진우 役
불륜을 저지른 역할임에도 시청자들은 응원 보내
"해피엔딩 결말,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어"
배우 오민석은 자신이 연기한 도진우의 인기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배우 오민석은 자신이 연기한 도진우의 인기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미움받아야할 캐릭터가 분명한데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이러한 반응은 예상하지 못한 터라 다른 작품에 임할 때도 큰 힘이 될 것 같아요. 이번 작품을 계기로 제 자신을 좀 더 믿고 연기할 수 있게 됐습니다.

최근 종영한 KBS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활약한 배우 오민석은 25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극중 오민석은 아내 김설아(조윤희 분)를 두고 비서 문해랑과 불륜을 저지르는 재벌 3세 도진우 역을 맡았다. 하지만 이후 아내에게 진심 어린 용서를 구하는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과 공감을 얻어냈다. 바람핀 인물임에도 시청자들은 그의 행복을 염원하며 이례적인 호응을 보냈다.
오민석은 자신의 바람남 캐릭터를 "너무 미워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오민석은 자신의 바람남 캐릭터를 "너무 미워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오민석이 연기한 도진우라는 인물은 자칫하면 비호감으로 비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자신만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설득시켰다. 오민석은 "초반부터 불륜을 저지른 인물이라 내가 메울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일지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스스로 도진우라는 인물을 너무 미워해서도 안됐다"며 "잘못은 했지만 용서를 빌고 잘할 수 있는 것들에 집중했다. 설아가 나를 밀쳐내는 것조차도 감당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오민석의 노력 끝에 도진우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이 많아졌다. 캐릭터의 인기 비결을 묻자 오민석은 "하나만 뽑기 진짜 어렵다"며 생각에 잠겼다. 이어 "불륜을 했기 때문에 한결같은 마음이라고 할 수도 없다"고 고개를 저었다. 고민 끝에 입을 연 그는 "입체적인 캐릭터였기 때문"이라며 "때로는 아이 같지만 어떨 땐 진지하고, 짠한 부분도 있다.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게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배우 오민석은 '사풀인풀'의 결말이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배우 오민석은 '사풀인풀'의 결말이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도진우가 인기를 끌면서 극중 그가 차지하는 비중도 이전보다 훨씬 커졌다. 일각에서 "시청자들의 반응을 고려해 작가가 갑자기 전개를 바꾼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올 정도였다. 이에 오민석은 "감독·작가님께 물어보진 않아서 확실히 말할 순 없다"면서도 "(시청자 반응이) 어느 정도 영향이 있지 않았을까? 개인적으론 결말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항상 결말이 궁금했어요. 특히 극의 후반부로 갈수록 설아와 잘 됐으면 좋겠다는 욕심이 커졌죠. 우스갯소리지만 촬영장에서 조윤희 씨를 만나면 '나한테 와. 편하게 살자'라는 농담도 자주 했어요. 하하"

오민석은 드라마 '나인'에 이어 이번 작품으로 조윤희와 두 번째 호흡을 맞췄다. 그래서인지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응원하는 시청자가 많았다. 오민석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극중 조윤희와 함께한 신을 지목했다.

"후반부에 설아가 진우에게 가지 말라고 붙잡으면서 재결합하는 장면이 있는데 오랫동안 도진우가 듣고 싶어했던 얘기를 들은 순간이라 가장 기억에 남아요. 아직도 그때 느낀 감정이 생생히 기억나요"
드라마 '사풀인풀' 속 오민석/ 사진= KBS2 제공
드라마 '사풀인풀' 속 오민석/ 사진= KBS2 제공
일부 시청자들은 "이 드라마의 최대 수혜자는 오민석"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대해 오민석은 "솔직히 잘 모르겠다. 그런 이야기를 듣는 게 부끄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 드라마를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은 작품"이라고 했다.

이어 오민석은 "보시는 분들은 이전에 했던 연기와 비슷하다고 느낄지 모르겠지만 내 스스로 많이 변화한 작품"이라며 "그동안 하지 않았던 시도도 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강조했다.

'사풀인풀'은 오민석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했다. '로코(로맨틱 코미디)' 경험이 없었던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자신의 영역을 확장했다. '로코'에도 관심이 생겼다는 오민석은 앞으로 어떤 연기를 하고 싶을까.

"제가 살아온 삶이 연기에 많이 반영되는 것 같아요. 연기 이전에 제대로 된 삶을 살아야 진정성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죠. 큰 욕심을 갖지 않고 차근차근하다 보면 좀 더 많은 분들의 마음을 여는 연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요? 하하"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