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배우 박훈이 배우 권해효의 턱밑까지 추격하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다.

지난 24일 방송된 '아무도 모른다'에는 촘촘하게 쌓아 올린 사건을 중심으로 실마리를 서서히 풀리기 시작했다. 차영진(김서형 분)이 불법 마약 거래 용의자 케빈정(민성욱 분) 시체를 발견한 것, 이선우(류덕환 분)의 살해 위기, 본색을 드러낸 백상호(박훈 분)가 장기호(권해효 분)를 턱밑까지 추격하는 등 굵직한 사건들이 연달아 터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영진은 죽은 케빈정의 품에서 고은호(안지호 분)의 사라졌던 가방을 발견했다. 고은호에 대한 죄책감과 그리움에 사로잡힌 차영진은 오열했다. 이후 차영진은 더욱더 절실하고 냉혹하게 사건을 파고들었다.

이선우는 거짓과 진실 사이에서 고민에 휩싸였다. 주동명(윤찬영 분)과 함께 있던 하민성(윤재용 분)의 머리에서 피를 흐르자, 차영진을 제외한 모두가 주동명을 의심했다. 그러던 중 이선우는 병원에서 황인범(문성근 분)과의 대화를 통해 하민성이 스스로를 다치게 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선우는 하민성이 시험지 유출과 연관 있음을 알아냈지만 드러내지 못했다. 자신과 달리 하민성은 사실을 고백했기 때문. 이선우는 목멘 시체를 발견했던 폐건물로 향했다. 그곳에서 “아직 기회는 있다”고 다짐한 순간, 케빈정과 마약을 거래한 용의자 이영식(류성록 분)에게 습격을 당했다. 죽음의 위기에서 이선우를 구한 것은 이영식을 쫓던 차영진이었다.

한편 백상호는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는 고은호의 친구인 주동명에게 접근해 의미심장하고도 불편한 말들을 쏟아냈다. 이어 고은호의 간병인으로 심어둔 김태형(서영주 분)과 주동명이 가까워지도록 만들었다. 그 결과 주동명으로부터 장기호가 고은호를 찾고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백상호는 장기호가 고은호를 찾는다며 노인이 남긴 전화번호를 얻었다. 이것은 신생명 교회에서 만난 노인의 번호였다. 앞서 노인은 장기호를 찾는 백상호에게 아무것도 모른다고 거짓말을 했다. 이에 백상호는 분노하며 노인의 뒤를 쫓았다. 그렇게 어둠이 짙게 깔린 밤, 백상호는 한 컨테이너 앞에 도착했다. 그곳에서 노인은 장기호를 부르고 있었다.

백상호는 여러 사건의 연결고리인 장기호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대로 장기호가 백상호에게 잡힐지, 그는 대체 어떤 비밀을 쥐고 있는지 강렬한 의문을 남겼다. 휘몰아친 전개, 높은 몰입도와 함께 긴장감 넘치는 엔딩이 펼쳐지며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10.5%(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전 채널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5%를 돌파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3.4%에 오르며 예능, 드라마 포함 전체 1위라는 기염을 토했다.

‘아무도 모른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