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배우 서강준과 박민영이 애틋한 키스로 따뜻한 설렘을 전했다.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다.

지난 24일 방송된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는 은섭(서강준 분)과 해원(박민영 분) 사이에 어색한 기운이 감돌았다.

은섭은 눈 오는 날 위험한 등산을 강행한 해원에 차가운 말투와 행동으로 일관했다. 그는 총동창회에서 해원이 한 고백에 대해 "미안하다"고 답하며 그를 눈물짓게 했다. 이후 은섭은 행복에 대한 두려움에 해원과 점점 거리를 뒀다. 은섭의 태도를 알 수 없는 해원은 서운함을 느꼈다.

하지만 두 사람은 함께 산에 오르며 서로를 향한 진심을 고백했다. 해원은 "네가 나한테 너무 따뜻해서 자꾸 의심했다"고 털어놓았다. 은섭은 해원에게 다가가 키스하며 마음을 확인했다. 두 사람의 뭉클한 키스가 엔딩을 장식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서강준은 오랫동안 간직해온 마음을 애틋한 키스신으로 그려내며 따뜻한 설렘을 안겼다. 그는 해원을 걱정하는 마음에 일부러 차가운 태도로 대할 수밖에 없었던 은섭의 감정을 그대로 녹여냈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