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 役
신예은, 강아지 같은 여자로 분해
두 사람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어서와' 주연배우 신예은(왼쪽)과 김명수/ 사진제공=KBS2
'어서와' 주연배우 신예은(왼쪽)과 김명수/ 사진제공=KBS2


배우 김명수와 신예은의 상대방과의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25일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주연 배우 김명수, 신예은을 비롯해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참석했다.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내성적인 보스' '연애 말고 결혼'을 집필한 주화미 작가와 '쾌컬춘향' '빅' '파랑새의 집'을 연출한 지병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날 김명수는 신예은과의 호흡을 묻자 "아주 잘 맞는다"며 "밝고 텐션이 높다.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기운이 넘치게 만드는 배우다. 덕분에 촬영할 때 힘들지 않았고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에 신예은도 상대배우인 김명수를 향해 "말이 잘 통해서 좋았다"며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하면 항상 '오케이'라고 답해서 편했다"고 했다.

'어서와'는 25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