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은,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 맡아
"처음이지만, 처음 같지 않아 보이게"
'어서와' 주연배우 신예은/ 사진제공=KBS2
'어서와' 주연배우 신예은/ 사진제공=KBS2


배우 신예은이 생애 첫 지상파 드라마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5일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주연 배우 김명수, 신예은을 비롯해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참석했다.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내성적인 보스' '연애 말고 결혼'을 집필한 주화미 작가와 '쾌컬춘향' '빅' '파랑새의 집'을 연출한 지병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신예은은 사람에게 상처를 받아도 사람이라면 다시 좋아하고 마는 밝은 성격의 소유자 김솔아로 분한다.

웹드라마로 이름을 알린 신예은은 이번 드라마로 지상파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부담감을 가지면 연기가 흔들릴까바 당당하고 자신감있게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떨렸지만 주변에서 많이 도와줬다. 처음이지만, 처음 같지 않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출연 계기에 대해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으로서 대본이 끌렸다"고 했다. 신예은은 "솔아라는 인물도 사랑스러워서 내가 꼭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내 안에 있는 사랑스러움을 끄집어내서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어서와'는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