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24일 예고 공개
정해인-채수빈, 상반된 표정
'반의반' 예고/ 사진제공=tvN
'반의반' 예고/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 정해인과 채수빈의 상반된 표정이 포착됐다. 옅은 미소를 띤 정해인과 반대로 눈물을 글썽이는 채수빈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반의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 분)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 분)가 만나 그리는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다.

지난 ‘반의반’ 1회에서는 오랫동안 품어온 짝사랑 김지수(박주현 분)를 그리워하는 하원과,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서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 말미 서우는 지수를 돕고 싶은 마음에 하원과 지수의 재회를 주선했지만, 지수는 절대 보면 안된다며 하원의 손이 닿기 직전 도망쳤다. 이에 허망해 하는 하원과 그런 하원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서우의 모습이 담겨 이들이 그려갈 이야기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이 가운데 24일 누군가와 통화중인 정해인(하원 역)과 채수빈(한서우 역)의 스틸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정해인은 미소를 머금은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설렘으로 반짝이는 그의 눈빛과 표정이 심장을 몽글몽글해지게 한다. 그리고 이내 담벼락에 멈춰선 정해인은 하늘을 올려다보며 누군가를 떠올리는 듯한 모습이다. 시종일관 미소를 잃지 않는 그의 표정이 보는 이들도 설레게 한다.

반면 채수빈은 다급히 걸음을 옮기다 멈춰선 듯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제자리에 가만히 서 안절부절못하는 그의 초조한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곧 눈물이 쏟아질 것만 같은 채수빈의 젖은 눈망울과 슬픔, 허탈감이 뒤섞인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극중 박주현과 통화중인 정해인, 채수빈의 모습으로, 극명히 다른 두 사람의 표정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에 정해인과 채수빈에게 무슨 상황이 발생한 것인지 이날 방송에 관심이 증폭된다.

‘반의반’ 제작진은 “오늘(24일) 방송에서는 하원과 서우의 인생에 있어 잊지 못할 상황이 발생하게 될 예정”이라며 “지수를 매개체로 서로의 인생에 기척도 없이 스며든 하원과 서우의 촉촉한 로맨스가 애틋한 설렘을 전할 것이다. 앞으로 이들이 만들어 나갈 아름다운 로맨스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반의반’ 2회는 오늘(24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