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서현(왼쪽), 김새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안서현(왼쪽), 김새론 / 사진=텐아시아DB


KBS2 새 드라마 '학교 2020'이 여주인공 자리를 두고 캐스팅 단계부터 잡음이 나오고 있다.

배우 안서현은 KBS 드라마 '학교 2020'가 기획되던 지난해부터 일찌감치 여주인공 나금영 역으로 내정돼 작품을 준비해 왔다. 안서현은 남주인공으로 캐스팅된 김요한, 연출을 맡은 한상우 감독 등과 미팅을 했고, 함께 찍은 사진을 개인 SNS에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여주인공은 안서현에서 김새론으로 교체됐다. 제작사 측은 특별한 교체 이유가 있다고 밝혔지만, 안서현의 주장은 달랐다.

안서현이 그간 자신의 SNS에 올린 글들로 추측하자면, 안서현은 '학교 2020'에서 하차 통보를 당했다. 안서현은 "이 또한 지나가겠지", "코로나19보다 속상한 일이 생겨서요" "어른들은 왜 약속을 지키지 않을까요" 등의 글로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힉교 2020'은 오는 8월 방송 예정이기에 출연진 교체는 충분히 가능한 일이지만, 명확한 이유가 없는 여주인공의 교체 소식에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여기에 안서현의 아버지가 매체 인터뷰를 통해 "거의 1년을 대본 리딩했다. 며칠 전에도 만나 수정 대본까지 받아왔다"며 "그런데 계약을 미루다 하차 요구를 받았다"며 억울한 심정을 드러내면서 사태는 점점 악화되고 있다.

김새론 측은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혔지만, '학교 2020' 측이 안서현을 일방적으로 하차 시킨 그림이 되면서 출연 결정을 내리기 애매해졌다.
김요한 / 사진=텐아시아DB
김요한 / 사진=텐아시아DB
'학교 2020'은 스타등용문이라고도 불리는 KBS '학교' 시리즈의 새로운 작품. 처음부터 그룹 엑스원 출신의 김요한이 남주인공으로 확정되면서 화제성이 폭발했다. 하지만 첫 촬영도 전에 여주인공 교체 논란에 휩싸이면서 무사히 진행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