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클라쓰' 배우 박서준(왼쪽)과 김다미/ 사진제공=JTBC
'이태원클라쓰' 배우 박서준(왼쪽)과 김다미/ 사진제공=JTBC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주연배우 박서준과 김다미가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반란을 통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연일 뜨거운 호평과 인기 속에 시청률과 화제성까지 모두 잡으며 신드롬 열풍을 일으켰다.

원작 웹툰을 기반으로 ‘힙’한 감성을 배가시킨 감각적인 연출, 원작자의 집필 참여로 한층 탄탄하게 다져진 스토리와 캐릭터의 힘은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박서준, 김다미를 비롯한 권나라, 유재명, 김동희, 안보현, 김혜은, 류경수, 이주영 등 배우들의 열연과 존재감도 빛을 발했다.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의 질긴 악연과 치열한 대결은 매회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소신과 패기로 무장한 열혈 청춘 박새로이 역으로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추가한 박서준은 “‘이태원 클라쓰’는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라며 “좋은 연출진들,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말했다. 요식업계 정점 장가그룹의 거대한 권력, 그리고 그 중심에 선 장회장의 자비 없는 권위에도 무릎 꿇지 않는 박새로이의 ‘소신’은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박서준은 “매일 늦은 시각까지 ‘이태원 클라쓰’를 시청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 덕분에 열심히 달려올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박새로이의 오랜 숙원인 장가를 향한 복수가 어떻게 결말을 맺을지, 또 조이서에 대한 마음을 전할 수 있을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김다미는 사랑을 믿지 않는 천재 소시오패스 조이서 역으로 호평을 이끌었다. “작년부터 달려왔던 ‘이태원 클라쓰’가 막을 내린다니 너무 아쉽다”고 말문을 연 김다미는 “작품이 한 회씩 제작될 때마다 얼마나 많은 스태프와 배우분들의 노력이 들어가는지 많이 느끼고 배우게 됐던 드라마였다”고 밝혔다.

조이서만의 당돌하고 발칙한 매력을 위화감 없이 연기해내며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김다미는 “‘이태원 클라쓰’와 조이서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너무 행복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이 사랑에 보답하여 열심히 연기하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이어 “무엇 하나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가 많지만, 그중에서도 이서의 직진 사랑의 결말이 어떻게 될지 기대하며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방송에서 박새로이는 조이서를 향한 뒤늦은 각성과 뼈저린 후회를 느끼고 그에게로 달려갔다. 하지만 조이서가 장근원(안보현 분)과 김희훈(원현준 분) 무리에게 인질로 납치되며 두 사람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장근수(김동희 분)를 들이받는 차를 향해 대신 몸을 던진 박새로이는 서서히 의식을 잃어갔다. 예기치 않은 사고로 목숨이 위태로워진 박새로이부터 행방불명된 조이서까지 두 사람의 운명에 궁금증이 쏠린다.

‘이태원 클라쓰’ 15회는 20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