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 저주를 거는 능력을 지닌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정지소.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 저주를 거는 능력을 지닌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정지소.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배우 정지소가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 출연하기 위해 죽기 살기로 오디션을 봤다고 밝혔다.

정지소가 18일 오후 서울 신문로2가의 한 카페에서 ‘방법’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방법’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지닌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은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영화 ‘부산행’을 통해 박진감 넘치는 연출력, 남다른 필력을 선보였던 연상호 감독의 드라마 작가 데뷔작으로 주목받았다. 정지소는 극 중 저주를 거는 능력을 지닌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 역으로 열연했다.

이날 정지소는 "대본을 보자마자 소진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 첫 오디션을 볼 때 감독님에게 '소진을 꼭 시켜달라'라고 조르듯이 어필했다"면서 "감독님이 '소진은 머리가 짧아야 한다. 자르라고 하면 자를 수 있겠나?'라고 물어보더라. 그래서 '삭발을 하라고 해도 괜찮다'면서 엄청난 열의를 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3~4번 정도의 오디션을 봤는데, 마지막 오디션 때 외우기 힘들 만큼 대사가 긴 대본을 받았다"며 "죽기 살기로 대사를 외워서 오디션에 임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감독님이 '캐릭터가 엄청 마음에 들었나 보다'라고 했다. 그래서 '소진이로 한번 살아보고 싶었다'고 했다"며 "오디션 당시 3명의 후보자가 있었고 내가 1순위가 아니었다. 나중에 들어보니 (심사위원들이) 만장일치로 나를 선택했다고 그러더라"라고 덧붙였다.

‘방법’은 지난 17일 6.7%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