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혁, 첫 연기도전
신입기자 조일권 役
그룹 업텐션의 이진혁/사진제공=MBC
그룹 업텐션의 이진혁/사진제공=MBC


그룹 업텐션의 이진혁이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첫 연기 도전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그 남자의 기억법’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 국민의 노력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물이다.

이진혁은 이정훈의 직속 후배인 신입 기자 조일권 역을 맡았다. 이진혁은 "세트장에서 촬영하는 게 처음이라 많이 긴장했다. 선배님들이 잘 이끌어줘서 잘 해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진혁은 "김동욱 선배가 조언을 아낌없이 해줬다. 절대 이래라저래라 하지는 않았다"며 웃었다.

또한 이진혁은 "역할을 위해 진짜 기자님을 만나서 이야기도 나눠보고, 전현무 형을 만나 조언도 구했다"고 덧붙였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18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