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혀진 김혜수의 과거
어린시절 폭력적 아버지에 시달려

김혜수-주지훈, 시청자 마음 불지핀 '어른美'
사진제공= SBS ‘하이에나’ 방송 캡처
사진제공= SBS ‘하이에나’ 방송 캡처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김혜수·주지훈의 키스 엔딩이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하이에나' 8회는 수도권 기준 10.3%(1부), 13.9%(2부)을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5.4%까지 치솟았고,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5.8%(1부), 7.6%(2부)를 기록했다. 이는 ‘하이에나’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모두 경신한 것이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기록이다.

'하이에나'는 매회 새롭게 쌓여가는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의 관계성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금자의 미스터리했던 과거가 풀렸고, 정금자의 상처를 알게 된 윤희재는 그를 위로했다. 이 과정에서 돋보인 정금자와 윤희재의 섹시한 텐션이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그동안 생존에 집착하고 폭력에 격렬하게 저항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정금자. 이런 정금자를 만든 것은 폭력적인 아버지였다. 정금자는 어머니를 죽이고도 고의성이 없었다는 이유로 큰 처벌을 받지 않았던 아버지 때문에 법을 공부했다. 이후 정금자는 아버지가 자신을 살해하려 한 것처럼 사건을 꾸며 그에게서 벗어났다. 그런 아버지가 모범수로 가석방됐다는 이야기가 정금자에게 전해졌다.

앞서 팀 회식을 하며 거하게 취했던 윤희재는 술기운에 정금자를 찾았다. 윤희재는 아버지의 출소 소식을 듣고 충격받은 상태의 정금자에게 이것 저것을 캐물었다. 정금자는 그런 윤희재를 보며 "그냥 당신이 서있는 그 자리에서 그렇게 살아"라고 충고했다. 윤희재는 선을 긋는 정금자에게 "보고 싶어서 왔다, 배알도 없이. 윤희재가 정금자 보고 싶어서"라고 진심을 고백했다.

출소한 정금자의 아버지는 송&김 로펌으로 정금자를 찾아왔다. 지금까지 그 어떤 상대 앞에서도 물러서는 법이 없던 정금자는 자신에게 다가오는 아버지를 보며 뒷걸음질을 쳤다. 정금자의 아버지는 "주님을 만나고 나는 새사람이 됐다. 너도 나한테 용서를 빌었으면 한다"며 정금자의 속을 긁었다. 이에 정금자는 "내 눈앞에서 사라지라고 당장"이라며 흥분해서 소리쳤다.

정금자에게 서류를 주려다 이를 듣게 된 윤희재는 이후 위스키를 들고 정금자의 사무실을 찾아왔다. 정금자는 그런 윤희재에게 처음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윤희재는 "내가 뭘 하면 될까. 지금 당신을 위해서"라며 "필요하면 나 이용하고. 당신 잘하지 않나. 나 이용하는 거. 오늘만 봐준다"고 약해진 정금자를 위로했다. 이에 정금자는 "그렇게 하겠다. 이용하겠다"라며 윤희재에게 다가가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이날 방송은 정금자가 독하고 강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단숨에 납득시켰으며, 정금자와 윤희재의 관계성이 또 한 단계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이와 함께 정금자와 윤희재의 섹시한 로맨스 케미가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하이에나'는 이제 반환점을 돌았다. 이에 정금자와 윤희재의 키스가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들의 케미와 관계성은 시청자들에게 어떤 즐거움을 선사할지 앞으로의 '하이에나'가 궁금해진다.

'하이에나' 9회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