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한발늦은 '각성' 시작
김다미 향한 진심은? 설렘
"박새로이 돌덩이 마음 변화"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김다미 / 사진 = JTBC 제공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김다미 / 사진 = JTBC 제공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의 각성이 시작된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 측은 14회 방송을 앞둔 14일, 먼발치에서 조이서(김다미 분)와 마현이(이주영 분)의 대화에 귀 기울이는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모습을 공개하며 설렘 지수를 증폭시켰다.

지난 방송에서는 4년의 세월이 흘러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박새로이의 뜨거운 반란이 그려졌다. 이태원의 작은 포차에서 주식회사 I.C로 성장한 단밤은 어느새 요식업계의 정점 장가의 뒤를 바짝 뒤쫓고 있었다. 하지만 최후의 반격에 나서기도 전,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이 암 선고를 받은 사실을 알게 된 박새로이는 "당신은 나한테 벌 받아야지. 아직 죽지 마"라며 마지막 복수를 다짐했다. 머지않은 재회를 기약하는 박새로이와 장회장의 서늘 퍼런 눈빛이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박새로이, 조이서 사이의 애틋한 거리감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전보다 수척해진 얼굴의 조이서와 마현이가 병원 복도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먼발치에서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박새로이의 눈빛은 사뭇 달라져 있다. 앞선 예고 영상에서 "무슨 말을 해도 곁에 둘 수밖에 없는, 난 대표님한테 필요한 사람이어야 돼"라는 조이서의 고백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한편, 그녀를 향한 감정에 혼란스러워하는 박새로이의 각성과 변화를 암시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 조이서의 4년 짝사랑이 쌍방 로맨스로 이어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14일 방송되는 14회에서 조이서의 직진은 계속된다. 툭하면 "사랑한다" 고백하는 조이서의 진심은 어느새 박새로이에게 천천히 그리고 깊숙이 스며들기 시작한다. 한편, 박새로이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기 위해 주식회사 I.C의 일에 무리하게 매달리던 조이서는 과로로 쓰러지게 된다. 그 마음을 뒤늦게 깨달은 박새로이의 각성도 함께 그려질 전망. 한참이나 엇갈렸던 두 사람의 진심이 마침내 맞닿을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조이서의 오랜 짝사랑과 직진 고백에도 꼼짝 않던 박새로이의 돌덩이 같은 마음이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한다"며 "마침내 자신의 진심을 마주하며 변화하고 각성하는 순간이 설렘을 더할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 14회는 14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