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한 문정희 정체
선글라스와 두통, 연관 있을까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스틸컷./사진제공=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에서 박민영, 서강준의 포근한 서정멜로에 문정희가 미스터리 한 스푼을 더하고 있다. 장소와 시간을 막론하고 항상 선글라스를 장착하고 있기 때문이다.

‘날찾아’에서 목해원(박민영 분)의 이모 심명여(문정희 분)가 등장할 때마다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는 포인트가 있다. 선글라스를 벗은 모습이 단 한 번도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심지어 잘 때조차 이불을 푹 뒤집어써 맨 얼굴을 철벽 보호하고 있다. 선글라스는 자신의 ‘패션철학’이라고 꾸준히 설명해왔지만, 집착 수준으로 장착하고 있어 의아함이 뭉게뭉게 피어오르고 있다.

해원이 두통약을 지으러 찾은 약국에서 약사 하님(이봉련 분)이 전해준 말은 더 미심쩍었다. 명여의 두통이 심하다 못해 그 정도면 병원에 꼭 가봐야 한다고 단단히 일러둔 것. 이모가 걱정된 해원이 추궁하자 과거에 글을 너무 많이 써서 아픈 것이라고 둘러대며 일단락됐다. 그러나 마흔 여덟이라는 나이가 너무 무겁고 지친다며 돌연 호두하우스를 폐업하지 않나, 잘 나가던 베스트셀러 작가가 아무런 이유도 없이 절필하고 호두하우스에서 아무렇게나 살고 있지 않나, 명여를 둘러싼 물음표들이 셀 수 없이 많다.

병원에 가도 “이상무”라는 말만 들었다던 명여는 자꾸만 약국에서 두통약을 지어왔고, 결국 머리가 아파서 죽을 맛이라고 실토했다. 달고 사는 두통약, 언제 어디서나 끼는 선글라스, 호두하우스 폐업 등 죽을병이라도 걸린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 해원이 집 곳곳을 뒤져봤지만 철저하게 숨겨두기라도 한 것인지 나오는 것은 없었고, 머리가 너무 아프다는 말 치고는 또 아무렇지 않아보였다. 철벽 사수하고 있는 맨 얼굴만큼이나 꽁꽁 싸매진 명여의 속내가 궁금하다.

이에 제작진은 “명여는 속마음을 터놓고 말하지 않는 성격이라 많은 것들이 베일에 쌓여있다. 하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그를 둘러싼 이야기들이 하나 둘 베일을 벗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명여가 터무니없는 이유로 선글라스를 고집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왜 호두하우스에서 ‘아무렇게나’ 살고 있는 것인지, 두통의 원인은 또 무엇인지 차근차근 풀어질 명여의 이야기와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날찾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