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X주지훈, 본격 협업 예고
D&T 사건 해결할까...'관심 UP'
'하이에나' 스틸컷./사진제공=SBS
'하이에나'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김혜수와 주지훈이 드디어 손을 잡았다.

'하이에나'가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의 본격 협업을 예고해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언제나 서로를 만나면 으르렁거리던 이들이 함께 일할 때는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지난 7일 방송된 '하이에나' 6회에서는 스타트업 기업 D&T 상장을 두고 각자의 방식으로 일하던 정금자와 윤희재가 함께 뒤통수를 맞는 모습이 담겼다. D&T 대표 손진수(박신우 분)에게 체포 영장이 나오며 회사 상장이 물 건너 갈 위기에 빠진 것. 이에 손진수의 개인 정보 유출 혐의를 검찰에 제보한 증인 김영준(한준우 분)이 검찰에 제공한 증거가 무엇인지가 사건을 해결하는 열쇠가 됐다.

이에 정금자와 윤희재가 힘을 합쳐야만 하는 상황에 처했다. 서로를 향해 으르렁거리던 이빨을 공동의 목표인 김영준의 증거로 돌려야 한다. 야생의 하이에나처럼 자신의 목표물을 독하고 영리하게 쟁취해 온 두 변호사가 힘을 합치면 어떤 시너지를 낼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이런 가운데 '하이에나' 제작진은 11일 정금자와 윤희재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함께 서있는 것만으로도 막강한 분위기를 내뿜는 두 사람의 카리스마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정금자와 윤희재는 나란히 서서 복도를 걷고 있다. 그러나 이어진 사진에서는 한 팀을 이뤘음에도 여전히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이 보인다. 정금자를 도발하는 윤희재와 그런 윤희재에게 맞받아치는 정금자. 한 팀을 이룬 두 사람이 무슨 이유로 신경전을 벌이는 걸까.

두 변호사가 첫 협업을 통해 사건을 무사히 해결할 수 있을지는 오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하이에나' 7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