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X유연석X전미도X정경호X김대명 주연
'응답하라' 시리즈 신원호 감독X이우정 작가 의기투합
'슬기로운 의사생활' 12일 첫방
배우 유연석(왼쪽부터), 김대명, 전미도, 조정석, 정경호./사진제공=tvN
배우 유연석(왼쪽부터), 김대명, 전미도, 조정석, 정경호./사진제공=tvN


“메디컬 드라마라고 불리기에는 너무 거창해요. '응답하라' 시리즈의 하숙집,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감옥처럼 병원이 배경이 될 뿐 사람 사는 이야기를 하는 건 똑같습니다. 조금 더 연령이 높아졌고, 직업인일 뿐이죠.”

10일 오후 열린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신원호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펼쳐졌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20년 지기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응답하라’ 시리즈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신 감독과 이우정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여기에 스타성과 연기력을 갖춘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과 뮤지컬계 스타 전미도가 선보일 연기 시너지에도 기대가 모인다.
신원호 감독./사진제공=tvN
신원호 감독./사진제공=tvN
신 감독은 “이번에도 살을 부대끼고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나이가 먹다보니 40대들의 이야기가 더 공감되더라. 병원에서 일하는 다섯 의사 친구들이 관계에 따라 어른스럽기도 여전히 아이 같기도 한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 감독은 방송 전부터 시즌2를 염두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신 감독은 “드라마 형식 자체를 바꿔보고 싶다는 생각에 시즌제를 염두하고 기획을 시작했다. 끝이 정해져 있지 않은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며 “주 1회 방송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바뀐 제작환경 속에서 앞으로도 주 2회 드라마 제작이 가능할까 싶었다. 이 드라마가 잘 돼서 방송계의 새로운 모델로 제시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캐스팅 이유를 묻자 신 감독은 “다섯 명 모두가 주인공이다 보니 이번에는 신인보다 인지도가 있는 배우들을 캐스팅하고 싶었다”며 “조정석 씨는 거절할 줄 알았다. 주인공 다섯 명 중에 한 명이고 시즌제라 내년에 또 촬영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행히도 흔쾌히 허락해주셨다. 유연석 씨는 캐릭터와 성격이 정말 비슷하다. 미도 씨의 경우 오디션 때 대본을 읽는 순간 송화 캐릭터가 딱 생각 났다. 조정석 씨와 유연석 씨도 전미도 씨를 적극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미도는 “평생 갚으며 살겠다”며 감사해했다.
"한국판 '프렌즈' 되고파"···'슬기로운 의사생활', 병원으로 무대 옮겨 공감 잇는다 (종합)
조정석이 연기하는 간담췌외과 교수 익준은 노는 것도 성적도 늘 1등만 해온 자칭 ‘인싸’로, 어디에서나 존재감을 드러내는 인물이다. “연기하고 있는 나도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는 캐릭터다. 낙관적이고 긍정적이고 부족함이 없고,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매력적인 친구”라고 설명하며 “작년에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을 때 감독님한테 제안을 받았다. 안할 이유가 없었다. 대본도 안 받았고 제목도 몰랐다. 기쁜 마음으로 대본을 기다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의사 역에 도전한다. 조정석은 “간 이식 수술에 참관했는데 엄청 떨리더라”고 웃었다.
"한국판 '프렌즈' 되고파"···'슬기로운 의사생활', 병원으로 무대 옮겨 공감 잇는다 (종합)
유연석이 맡은 소아외과 교수 정원 역은 환자들에게는 다정한 천사지만 동기들에게는 예민함이 폭발하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그는 “의사가 때로는 환자를 위해서 객관성을 유지하고 냉철해야하지만 정원은 그렇지 못하다. 내 아이처럼 진료하면서 감정 이입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연석은 “미국에 있을 때 감독님에게 전화가 왔다. 10년의 무명 시절을 벗게 해준 '응답하라 1994'를 함께 했기에 당연히 출연한다고 했다”며 “어떤 캐릭터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만났는데 너무 재밌을 거라는 기대가 컸다. 대본을 받아보니 나와 너무 닮아있었다”고 밝혔다.

작품을 위해 노력한 점은 무엇일까. 유연석은 “의사 역할은 해 봤지만 소아외과 의사는 처음이었다. 아이들을 진료할 때는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CPR할 때도 아이체구에 따라 하는 게 다르더라. 그런 다른 방법들을 배우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국판 '프렌즈' 되고파"···'슬기로운 의사생활', 병원으로 무대 옮겨 공감 잇는다 (종합)
전미도가 맡은 신경외과 교수 송화는 의대 동기 5인방의 실질적인 정신적 지주이자 홍일점으로, 단점이 없는 게 단점일 정도로 매사 완벽하고 똑 부러지는 인물이다. 전미도는 “개성 강한 남자들 사이에서도 중심을 잃지 않고 차분한, 내면이 강한 여성이다. 남자들 사이에서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한다. 같은 여자로서도 닮고 싶은 면이 많다”고 설명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을 맡은 전미도. 그는 “떨어지더라도 오디션 보는 경험이 인생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뮤지컬과 드라마의 차이를 묻자 전미도는 “연기를 하고 나면 감독님의 리액션에 따라 즉각적으로 어떻게 연기했는지 알게 되는 게 신기했다”고 말했다.
"한국판 '프렌즈' 되고파"···'슬기로운 의사생활', 병원으로 무대 옮겨 공감 잇는다 (종합)
정경호는 흉부외과 교수 준완으로 분한다. 극중 준환은 실력파 의사로, 자기 관리 또한 철저한 완벽주의자다. 의사로서는 훌륭하지만 까칠하고 직설적인 성격 탓에 주변 사람들을 늘 긴장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그는 “실제 성격하고는 많이 다르다. 처음 의사 역할을 하는 거라 자문 선생님 병원에 가서 수술은 어떻게 하는지 참관도 했다”고 밝혔다.

정경호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이어 두 번째로 신 감독과 호흡을 맞춘다. 정경호는 “하루에 두 번씩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서 하고 싶다고 졸랐다. 감독님과 작품을 하면 내 자신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방법을 배운다. 감독님이 오래오래 건강했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한국판 '프렌즈' 되고파"···'슬기로운 의사생활', 병원으로 무대 옮겨 공감 잇는다 (종합)
김대명이 연기하는 산부인과 교수 석형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피하고 관계를 맺는 것도 불편해하는 '자발적 아웃사이더'이자 '은둔형 외톨이'다. 그는 “사람들을 만나면서 성장한다. 그 모습을 그대로 받아들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예상하는 첫방 시청률을 묻자 정경호는 “10.1%”라고 했다. 김대명은 11%, 전미도는 8%, 유연석은 9%, 조정석은 12%를 소망했다. 이에 신 감독은 “주 1회 방송이다보니 임팩트도 약하고 첫 방송이 TV조선 ‘미스터트롯’하고 겹친다. 4%로 만족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관전 포인트로 다섯 명의 케미스트리를 꼽았다. 그는 “미드 ‘프렌즈’ 같은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공감되는 이야기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조정석은 “다섯 명 모두 숨겨져 있는 자신들 만의 재능이 있다. 그런 호기심 코드가 재미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오는 12일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