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김동희 / 사진=JTBC 방송화면
'이태원 클라쓰' 김동희 /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김동희가 흑화하며 '블랙근수'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 에서 장근수(김동희 분)는 조이서(김다미 분)를 갖기 위해 단밤을 퇴사하고 장가와 경쟁중인 '최강포차' 우승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장가의 길을 걷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본격적인 흑화의 서막을 알리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날 박새로이(박서준 분)를 무너뜨리기 위해 리드 투자자를 심어둔 장대희(유재명 분)의 계략으로 다시 한번 위기에 놓인 단밤의 상황이 펼쳐졌다. 근수는 그 상황이 모두 아버지 장대희가 꾸민 짓이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지만 이내 장가를 잇기로 한 자신의 결심을 굳히며 ‘최강포차’의 결승전을 앞두고 마현희가 트랜스 젠더라는 사실을 언론에 알렸다.

근수는 단밤에서 맺은 우정까지 저버리며 본격적인 새로이와의 대결에 전면전을 선포했다.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냐는 수아(권나라 분)의 물음에 “이게 장가의 방법이라면서요. 이기기 위한 방법입니다. 우정놀인 이제 됐어요”라고 냉혹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를 놀라게 만들었다.

김동희는 이서를 좋아하는 마음으로 단밤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던 장근수의 풋풋하던 모습은 싹 지웠다. 대신 아버지를 이어 장가의 주인이 되겠다는 욕망으로 똘똘 뭉친 차갑고 미스터리한 모습의 장근수로 변신하며 강렬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동희는 예전의 다정하고 따뜻한 근수와는 다르게 서늘한 눈빛, 블랙 카리스마로 확 바뀐 흑화 된 극과 극의 캐릭터를 극명한 차이를 두고 연기해 장근수 캐릭터를 입체감 있게 풀어냈다.

이에 앞으로 김동희가 만들어낼 새로운 악역의 면모가 호기심을 자극하며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