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포레스트' 예고/ 사진=KBS2 제공
드라마 '포레스트'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의 박해진·조보아가 아침잠을 확 깨우는 기습 ‘볼 뽀뽀 인사’를 통해 아름다운 로맨스의 서막을 알렸다.

지난 방송에서는 강산혁(박해진 분)과 정영재(조보아 분)가 애틋한 감정을 확인하고 뜨겁게 입맞춤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강산혁은 흔들리는 마음을 접고 동거를 종료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타국에서 정영재가 전 남자친구를 만나자 질투심을 터트렸다. 이에 강산혁은 중요한 미팅을 뒤로하고 정영재를 잡으러 가는가 하면, 그와 생애 처음으로 여유로운 데이트를 즐긴 후 동침했다. 하지만 오해로 인해 다시 멀어졌던 두 사람은 강산혁이 오해의 발단을 알아차리고 정영재에게 진심을 고백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3일 두 사람의 ‘모닝 뽀뽀’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극중 강산혁과 정영재가 나란히 함께 자전거를 타고 있다. 특수구조대와 미령 병원으로 향하는 갈림길에서 두 사람은 약속이라도 한 듯 잠시 자전거를 멈췄고, 자전거에서 내린 정영재는 빠른 걸음으로 달려와 강산혁 볼에 입을 맞춘다. 기습 뽀뽀에 얼어붙은 강산혁과 수줍게 미소 지으며 서둘러 자신의 자전거로 도망치는 정영재의 모습이 설렘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박해진과 조보아는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하는 맑고, 청량한 커플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신선한 활력을 선사했다”며 “‘깨강정 커플’ 특유의 가슴 설레는 애틋함 뿐만 아니라 반전의 폭풍 전개가 이어질 이번 주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