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새로이를 통해 성장하고 있다"
김다미 "박서준 무릎에 누워 우는 장면이 가장 인상적"
배우 박서준(왼쪽부터), 김다미, 권나라, 유재명이 28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참석했다.사진제공=JTBC
배우 박서준(왼쪽부터), 김다미, 권나라, 유재명이 28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참석했다.사진제공=JTBC


JTBC '이태원 클라쓰' 배우들이 명장면, 명대사를 꼽았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기자간담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19의 추가적인 확산을 막고 정부 대응에 협조하고자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했다.

배우들이 기억에 남는 명대사, 명장면은 무엇일까. 박서준은 "소신에 대가가 없는, 삶의 주체가 저인 게 당연한 그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라며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부터 머릿속에 맴돌더라. 내 인생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되고. 어떤 고집은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 새로이를 통해 나 역시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다미는 박서준 무릎에 누워 눈물을 흘리는 장면을 꼽았다. 김다미는 "이서가 사랑의 감정을 깨닫는 부분이라 굉장히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권나라는 입시 면접장에 늦어서 뛰어가는 장면을 꼽으며 "새로이가 도와주겠다고 하는데 뿌리치며 뛰어간다. 주체적인 삶을 사는 수아가 나로써도 멋있고 본받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태원 클라쓰' 9회는 오늘(28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