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캡처.


SBS ‘맛남의 광장’ 멤버들이 공주 밤과 딸기를 이용한 신메뉴로 탄천휴게소에서 성공적인 장사를 마쳤다. 제주도 편에 이어 탄천 편까지 지원사격에 나선 에이프릴 나은의 밝은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밤에 이어 딸기로 만든 신메뉴를 선보였다.

멤버들은 공주 밤을 이용한 음식인 밤밥 정식(밤밥, 달래 양념장, 시금치 된장국 )과 밤 크림빵을 판매하기 위해 탄천 휴게소로 향했다. 도착하자마자 줄을 서고 있는 수많은 인파에 놀란 멤버들은 부담감을 드러냈다.

일일 알바생으로 등장한 나은과 함께 멤버들은 양세형의 아이디어에서 착안된 밤 크림빵을 시식했다. 생크림과 으깬 밤을 섞은 밤 크림을 듬뿍 빵에 얹은 신메뉴는 “너무 맛있다” “단 정도가 딱이다”며 호평이 이어졌다.

장사가 개시되자 나은은 카운터에서 능숙하게 주문을 받았고, 김희철은 특산물 밤의 설명까지 곁들여 웃음을 유발했다. 두 가지 음식을 모두 맛 본 손님들은 “소스가 신기하다” “밤이 달다” “너무 맛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성공적인 오전 장사를 마친 후 백종원은 식사를 준비했다. 아침 식사로 선보인 밤 라면에 이어 선보인 ‘밤 볶음밥’에 양세형은 “지금까지 먹은 볶음밥 중 제일 맛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오후 장사를 앞두고 공주 밤과 공주 딸기를 이용한 ‘특산물 요리연구’ 장면이 공개됐다. 백종원이 준비한 건 딸기 티라미수, 밤팥 아이스크림, 군밤이었다.

딸기 티라미수는 딸기와 고소한 크림치즈를 컵에 쌓아 역대급 비주얼을 자랑했다. 밤팥 아이스크림은 김동준이 뻥튀기와 함께 내놓자고 제안해 완성됐다. 백종원은 집에서 간단하게 군밤을 굽는 방법도 알려줬다. 칼집밤을 구매해 에어프라이기에 200도 20분으로 돌리기만 하면 되는 것. 군밤을 먹은 멤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오후 장사 시간, 김동준은 중간 중간 공주 특산물을 열정적으로 홍보하며 ‘홍보봇’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디저트로 준비된 오후 장사에 카페 사장의 꿈을 고백하기도 했다. 나은은 김밥집 딸 출신의 경험으로 1대 1 손님 응대 서비스를 보여줬다. 나은의 부모님이 깜짝 방문하기도 했다. 나은과 똑닮은 어머니에 백종원은 “뒷모습이 나은”이라고 했고, 어머니는 백종원 앞에서 수줍어하는 소녀의 모습으로 팬심을 드러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