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드레드 피어스>, 여자의 일생 제 1장 - 이혼


, 여자의 일생 제 1장 - 이혼" /> 1회 SCREEN 밤 11시 20분
밀드레드 피어스(케이트 윈슬렛)라는 한 여성의 이야기인 는 지극히 사소한 사건에서 출발한다. 남편 버트(브라이언 F.오바이런)의 외도를 의심하던 밀드레드는 신경질적으로 굴고, 이로 인해 둘은 부부생활에 마침표를 찍게 된다. 어디서나 흔하게 다뤄지는 이혼이란 소재. 그러나 작품은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이는 이런 균열이 한 사람의 삶을 어떻게 뒤흔드는지 객관적이면서도 면밀한 시선으로 관찰한다. 남편의 굴레에서 벗어나 “지구상에서 가장 큰 부대”인 이혼녀가 된 밀드레드는 버트의 동업자였던 월리 버건과 정사를 나눈다. 오랫동안 감춰져 있던 그의 여성으로서의 욕망이 가장 먼저 드러나는 것이다.

하지만 에서 가장 흥미로운 지점은 밀드레드가 “자존심과 배고픔” 사이에서 일으키는 갈등이다. 지금까지 집에서 케이크나 파이를 만들어 이웃에 파는 게 전부였던 그는, 이제 두 딸 비다와 케이를 부양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험난한 사회 속으로 뛰어들게 됐다. 접수원 일을 구하러 갔던 직업 소개소나 웨이트리스로 취직한 식당 모두 돈을 벌기 위해서는 포기할 수 없지만, 수치심으로 구역질이 날 만큼 밀드레드를 힘들게 하는 것들이기도 하다. 이런 과정을 통해 한 인간이 지금껏 구축해온 자신의 우주와 새로이 떠맡게 된 역할 사이에서 겪는 혼란을 생생히 목격할 수 있게 된다. 결국 엄마나 아내라는 틀에 갇힌 중년 여성이 아닌, 갖가지 욕망과 갈등을 내면에 품은 고유한 존재로 밀드레드를 인식시켰다는 점에서 의 미덕이 드러난다. 이것이야말로 풍성한 작품을 만드는 깊은 내공이라 할 만하다.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