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이>, 스스로 퇴보한 범작


, 스스로 퇴보한 범작" /> 마지막 회 월-화 MBC 밤 9시 55분
한 드라마의 마지막 장면은 대개 그 작품의 성격을 최종적으로 결정짓는다. 그리고 드라마의 성격과 가능성을 압축적으로 예고하는 첫 장면과 비교하여 그 작품의 기획의도가 얼마나 성공적으로 그려졌는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 그런 면에서 동이(한효주)와 숙종(지진희)의 로맨틱한 만남으로 마무리된 엔딩신은, 천민과 계집이라는 이중의 굴레를 지닌 채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새파란 욕망의 소녀를 그렸던 첫 회의 야심과 달리 명랑궁중로맨스에 머문 의 한계를 확인시켜주고 말았다. 처음부터 완성형이자 평면적인 절대선이었던 동이 캐릭터의 문제점은 이병훈 사극의 핵심이던 성장조차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으며, 결국 이 작품을 ‘캔디렐라’와 실장님의 연애담에 갇히게 한 가장 큰 원인이 되었다. MBC 에서 이병훈 감독과 함께 여성성장사극의 모범답안을 합작해낸 김영현 작가가 MBC 을 통해 또 한 번 성장한 것과 달리, 는 이병훈 월드가 진화시킨 여성사극을 스스로 퇴보시킨 범작으로 평가될 것이다. 그 많은 아쉬움 속에서도 이 작품이 꾸준한 시청 층을 유지했던 이유는 그나마 이병훈 월드의 또 하나의 특징인 동화 같은 성공 스토리, 즉 고진감래 판타지가 여전히 유효했기 때문이다. 영조의 화려한 즉위식 장면이나 동이를 위해 다시 한 번 담 앞에서 엎드리는 ‘허당’ 숙종의 재연, 그리고 존경하는 숙빈의 이름을 물려받은 또 한 명의 소녀 동이로 김유정이 재등장한 장면들처럼 오로지 해피엔딩의 극대화에 주력한 마지막 회는 그 꾸준한 시청자들을 향한 팬서비스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글. 김선영(TV평론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