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프린세스>, 마혜리가 불편하다


, 마혜리가 불편하다" /> 2회 SBS 수-목 밤 9시 55분
1, 2회는 강력한 반전을 위한 모노드라마였다. 마혜리(김소연)가 화면에 나오지 않는 시간은 다 합쳐도 1분이 안 될 것 같다. 좌충우돌 성장기라는 스토리가 단선적이고 뻔하기 때문에 마혜리라는 인물에 빠져들게 하려는 것이다. 그런데 한국판 인 의 마혜리는 뭔지 모르게 불편하게 만든다. 포털 검색 순위에 그녀의 착장이 인기 검색어로 뜰지언정, 드라마는 전혀 팬시하지 못하다. 그녀의 발랄함은 젊은 층을 위한 것이 아니다. 마혜리는 검찰 조직 내에서 따박따박 자기주장을 펼치고 개인주의를 당연시 한다. 물론 과장됐지만 모자람 없게 자라서 고마움과 배려를 모르는, 그래서 어쩔 때는 그것이 에너지가 되기도 한다고 여겨지는 요즘 세대의 희화화다. 자기 일에는 되바라질 정도로 분명한 선을 갖고 있으면서도 검사가 아닌 여직원들이 커피 심부름하는 것을 당연시 여기는 것. 게다가 권고사직 수준의 온갖 민폐를 펼치지만 예쁘기 때문에 순수할 것 같으며, 할 땐 할 것 같다는 식으로 포장하니 그녀의 매력에 빠지긴 좀처럼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런 마혜리의 행동들을 어이없어 하며 너털웃음을 지을 수 있는 여유로운 시청자는 윤 검사(한정수)가 말한 ‘실체적 진실’ 비슷한 것을 마주한 칙릿의 소비계층인 젊은 세대일 수가 없다는 모순에 빠진다. 더 큰 문제는 흥미진진한 에피소드가 아니라 화장실 뒷담화를 극의 터닝포인트로 잡은 것이다. 쭉 참고 지켜봤는데 SBS 에서나 봄직한 전개라 기운이 주체할 수 없이 빠진다. 그러니 최송현의 연기력을 문제 삼는 것은 전반적으로다가 불만과 불편함을 가장 쉽고도 즉자적인 방법으로 토로하는 것 같다. 안타깝게도 에서 반가운 건 최장군뿐이다.

글. 김교석(TV평론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