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빅맨’ 방송 화면 캡처
KBS2 ‘빅맨’ 방송 화면 캡처


KBS2 ‘빅맨’ 방송 화면 캡처

KBS2 ‘빅맨’ 1회 2013년 4월 28일 오후 10시

다섯 줄 요약
한국 굴지의 현성그룹 후계자 강동석(최다니엘)이 교통사고를 당한다. 당장 심장이식수술을 받지 않으면 생명이 위험한 처지에 놓인 동석을 살리기 위해 아버지 강성욱(엄효섭)은 심장을 찾아 나선다. 살인누명을 쓴 건달 김지혁(강지환)은 경찰서에 진범을 잡아다 바치고 해방감에 술 한 잔 한 뒤 대리 운전을 하다 동석의 여동생 진아(정소민)와 엮인다. 집으로 들어오는 길 범식 패거리들에게 머리를 가격당한 지혁은 뇌사 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된다.

리뷰
반전은 없을 터였다. ‘빅맨’이 될 운명을 타고난 지혁은 아들 동석의 사고에 눈이 먼 현성그룹 일가에 심장을 빼앗길 위험에 처했지만, 뇌사 상태로 수술대 위에 오른 그는 이내 만분의 일의 확률을 뚫고 의식을 회복한다. 그럼 그렇지, 우리의 주인공이 방송 1회 만에 종적을 감출 리 없다.

결국 이야기는 깨어난 지혁과 남겨진 사람들 간의 대립과 화합 속에 진정한 ‘빅맨’의 탄생을 그릴 것이 분명했다. 그럼에도 다섯 명의 인물들이 그려내는 캐릭터는 짧은 시간 동안 자신만의 색깔을 선명히 드러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신선하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오히려 클래식한 매력이 살아있는 캐릭터는 묘한 케미를 형성하며 보는 맛을 더했다.

강지환이 연기한 김지혁은 후반부의 극적인 변신을 위한 연막술에 가까웠다. 서른 살의 나이에 폭력으로 점철된 삶을 정리하고 대리운전에 뛰어든 지혁은 극 초반부터 경쾌한 활극을 떠올리게 하는 추격신으로 시선을 사로잡더니, 거친 남자의 매력으로 현성가 통제 불능 외동딸 강진아의 마음을 녹였다.

‘빅맨’을 통해 그간 선보인 팜므파탈 이미지를 벗은 이다희의 연기 변신도 신선했다. 이다희는 똑 부러지는 일처리와는 달리 사랑하는 남자 동석 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지는 여자 소미라 역을 맡아 전에 본 적 없는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여자의 모습을 그려냈다. 이후 병상에 누운 동석과 그런 그를 낫게 할 심장의 소유자 지혁 사이에서 갈등할 미라의 번뇌를 얼마나 설득력 있게 그려낼지 벌써부터 기대가된다.

아직 상대적으로 비중이 적긴 하지만, 동석 역을 맡은 최다니엘과 진아 역의 정소민, 강선욱 회장의 비서실장 도상호 역을 맡은 한상진의 연기도 관심을 끈다. 특히 유머러스한 면모와 달리 의외로 순정파인 동석이 굴러 들어온 돌 지혁과 어떤 방식으로 대립각을 세울지도 ‘빅맨’만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동석의 사고와 함께 평생 얼굴 볼 일 없을 것 같았던 다섯 사람들은 그렇게 서로의 삶에 첫 발을 들여놓았다. 현성가의 탐욕으로 말미암아 가족의 연을 맺게 된 동석, 진아, 지혁과 두 남자 사이에 놓인 미라의 이야기는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그 잔혹한 운명의 서막이 이제 막 올랐다.

수다 포인트
- ‘빅맨’ 속 깨알 캐릭터 찾기. 지혁을 살인범으로 몬 인물은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의 모일화(송재림), 흉부외과 전문의 선생님(박지일)은 KBS1 ‘정도전’ 속 이색 선생.
- 격렬했던 대리운전 기사와의 만남과 그가 남긴 가그린에 마음을 빼앗긴 진아, 원래 여자들을 그렇게 나쁜 남자를 좋아하는 건가요?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